충북중기청, 中企 아마존 입점 지원사격
충북중기청, 中企 아마존 입점 지원사격
  • 이완종 기자
  • 승인 2019.09.18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충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과 충북코트라지원단이 도내 중소기업들의 미국 인터넷 쇼핑몰 '아마존' 입점을 지원한다.

충북중기청에 따르면 충북코트라지원단과 협력해 '2019년도 충북 아마존 셀러맞춤형 특화프로그램'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급성장하고있는 글로벌 전자상거래 시장에 충북 중소기업의 진출과 판매확대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앞서 중기청은 사업 공모를 진행해 ㈜디자인셀 등 총 13개사를 지원대상으로 선정했다.

이들 기업들에게는 아마존 입점 전문대행사를 통한 입점관련 심화교육(2회)과 전문 컨설팅이 지원된다.

또한 아마존US 입점 후에는 실질적인 판매 성과 창출을 위해 아마존US 플랫폼이 운영하는 유료 온라인 마케팅 Tool도 지원할 예정이다.

이태원 충북중기청장은 "글로벌 온라인 마켓 진출은 수출의 중요한 수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이번 사업이 충북지역 중소기업의 미국수출 확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