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 최적지 견지낚시 메카 단양
힐링 최적지 견지낚시 메카 단양
  • 서병철 기자
  • 승인 2019.09.19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양강이 흐르는 가곡면 주변이 견지낚시 최적지로 손꼽히고 있다./단양군 제공
단양강이 흐르는 가곡면 주변이 견지낚시 최적지로 손꼽히고 있다./단양군 제공

[중부매일 서병철 기자] 드넓은 갈대밭과 억새풀이 우거진 단양강 주변이 견지낚시의 최적지로 꼽히고 있다.

단양강 상류지역인 가곡면 사평·가대·향산·장대·군간여울이 전국 강태공들로부터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이 중에서도 장대 여울은 경치가 아름다운데다 유속이 완만해 최고의 견지낚시터다.

가곡면은 갈대밭과 억새풀이 강변을 따라 길게 펼쳐져 가을철이 되면 장관을 이루며, 낚시가 아니더라도 연인, 가족들이 사진을 찍으며 추억을 쌓을 수 있는 곳이다.

하염없이 흐르는 강물을 바라보며 복잡한 일상에서 벗어나 일행과 함께 즐겨할 수 있는 낚시 가운데 빼놓을 수 없는 게 바로 견지낚시다.

흐르는 여울에서 즐길 수 있는 견지낚시는 도구도 간단해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할 수 있으며, 피래미 뿐만 아니라 제법 큰 어종도 낚을 수 있다.

견지낚시는 파리채처럼 생긴 견지대에 살아있는 미끼를 사용해 물의 흐름에 맞춰 물고기를 유인한다.

견지에 감긴 낚싯줄을 풀 때마다 한 번씩 끌어 당겨주는 스침 질은 미끼가 살아있는 듯 움직이면서 물고기를 유혹한다.

맑은 물과 적당한 여울을 낀 단양강은 견지낚시를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며 누치, 끄리, 강준치, 모래무지, 피라미 등 다양한 토종 민물고기가 서식해 초보 낚시꾼들도 짜릿한 손맛을 느낄 수 있다.

단양에는 루어낚시의 대가로 알려진 故김흥동 선생의 낚시유품을 전시한 다누리센터 낚시박물관도 있다.

민물고기 전시관인 다누리아쿠아리움 2층에는 옛날부터 이어져 온 전통 견지낚시 유물과 쏘가리, 붕어 등 어탁도 전시돼 있다.

견지낚시 체험을 원하시는 분은 인터넷 홈페이지(www.ktga.or.kr)를 둘러 보거나, 가곡면 사평리에 위치한 한국전통견지협회를 방문하면 된다.

조성욱 한국민속전통견지협회장은 "이번 주말은 별다른 채비 없이도 쉽게 접할 수 있는 단양강 견지낚시의 매력에 푹 빠져보길 바란다"며 "단양다누리센터를 방문하면 '세계에서 가장 큰 낚시 바늘'도 구경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