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총선 D-1년] 대전 누가 뛰나 - 서구 을
[2020총선 D-1년] 대전 누가 뛰나 - 서구 을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9.19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앙숙' 박범계·김소연 2라운드… 與 수성 vs 野 탈환 '관건'
사진 좌측부터 박범계, 양홍규, 최연혜, 김소연, 윤석대, 서진희.
사진 좌측부터 박범계, 양홍규, 최연혜, 김소연, 윤석대, 서진희.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대전지역 국회의원은 민주당 4석, 한국당 3석씩 분점하고 있다. 대전의 경우 현역의원들에 맞서 지역마다 복수의 지방의원들이 활발히 도전 의사를 밝히고 있다.

대전 서구을의 경우,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박범계 의원과 불법 선거자금 요구 의혹으로 공방을 벌인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바른미래당 소속으로 출마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당에서는 비례대표인 최연혜 의원이 박 의원의 대항마로 출마 채비에 나서고 있다.

이곳은 여권의 수성이냐 야권의 탈환이냐가 관건이다. 그마큼 여야는 내년 총선 승리를 벼르고 있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지난 4월 총선D-1년을 맞아 '필승'을 다짐하며 고토 회복을 노리고 있다.

한국당은 개헌 저지선인 과반수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그래야 잘못돼 가고 있는 체제와 역사적 정통성, 위기로 치닫는 경제를 바로잡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요한 것은 대안을 찾는 대안 정당의 모습과 능력을 가진 정당이라는 긍정적인 모습을 국민에게 보여주는 정책·전략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함께 내놨다.

여타 야당들의 각오도 비슷하다.

서구을은 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3선 도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 양홍규 당협위원장, 바른미래당 윤석대 지역위원장 등이 박 의원의 3선 저지를 위해 출마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작년 지방선거 당시 불법 정치자금 문제로 박 의원과 극한 갈등을 겪다가 민주당에서 바른미래당으로 당적을 옮긴 김소연 대전시의원(서구6)이 어떤 행보를 취할지가 변수로 부각되고 있다.

문제는 수성을 노리는 민주당이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3월 20일 내년 총선 관련 제도를 정비할 '2020총선공천제도기획단'을 구성했다. 민주당은 그동안 회의를 거쳐 여성·청년·장애인 등에 공천심사 때 가산점을 확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공천 룰을 확정 발표했다. 또 전략공천을 최소화하고, 현역의원은 전원 경선을 원칙으로 했다.

최근에 와서는 중진의원들의 살생부가 나오면서 당내 긴장감이 커지는 상황이다. 하지만 대전 서구을의 경우 달리 대항마가 없어 보인다. 다만 당내 경선과정에서 적용되는 경선 룰 등이 조직력과 현역프리미엄 등과 공천에 유리한 위치를 점하는 지역위원장 선정도 공천개혁에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관측된다.

지역위원장은 내년 총선 공천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한다는 측면에서 현재 진행 중인 사고 지역위원장 공모가 치열한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김강중 / 대전

<출마예상자> 박범계(더민주, 현 국회의원), 양홍규(한국당, 당협위원장), 최연혜(한국,국회의원), 김소연(바른,대전시의원),윤석대(바른,대전시당공동위원장), 서진희(평화, 시당위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