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학교병원 '암생존자통합지지센터' 운영 2주년 맞아
충북대학교병원 '암생존자통합지지센터' 운영 2주년 맞아
  • 이완종 기자
  • 승인 2019.09.19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대병원 전경 / 중부매일DB
충북대병원 전경 / 중부매일DB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충북대학교병원은 2017년 7월 보건복지부로부터 암생존자통합지지센터 시범사업기관으로 지정된 이래 올해로 사업 운영 2주년을 맞이했다고 19일 밝혔다.

암생존자통합지지센터는 도내 거주하는 암 생존자에게 통합서비스 제공체계 확립 및 접근성 향상과 암생존자와 가족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역할을 수행한다.

지난 2017년 9월 19일 개소 후 현재까지 충북지역의 암생존자 450여명이 서비스를 제공받고 있다.

센터는 상담과 암의 재발, 전이, 2차암을 예방하기 위한 건강관리 교육 및 직접 참여하는 프로그램을 구성부터 클리닉 진료 등 통합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여기에 의사, 간호사, 사회복지사, 물리치료사, 영양사, 임상심리사가 참여해 암생존자가 경험하는 다양한 어려움 극복에 기여하고 암생존자와 가족의 보다 나은 삶의 질 향상 및 건강증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재우 암생존자통합지지센터장은 "앞으로도 암생존자통합지지센터는 충북지역의 암환자와 가족들에게 암치료 후 경험하는 다양한 어려움에 대해 통합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삶의 질이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더 많은 지역의 암생존자들이 센터에서 제공되는 교육과 프로그램을 통해 다양한 혜택을 받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