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5회 백제문화제, 1500년 전 ‘백제의 의식주’ 즐긴다
제65회 백제문화제, 1500년 전 ‘백제의 의식주’ 즐긴다
  • 이병인 기자
  • 승인 2019.09.23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8일 금강신광공원서 개막
제65회 백제문화제가 오는 28일 공주시 금강신관공원에서 화려한 막을 올릴 예정인 가운데 '백제의 의식주'를 담은 프로그램들이 주목을 받고 있다.사진은 백제 왕실연회 공연 모습. / 공주시 제공
제65회 백제문화제가 오는 28일 공주시 금강신관공원에서 화려한 막을 올릴 예정인 가운데 '백제의 의식주'를 담은 프로그램들이 주목을 받고 있다.사진은 백제 왕실연회 공연 모습. / 공주시 제공

[중부매일 이병인 기자] 제65회 백제문화제가 오는 28일 공주시 금강신관공원에서 화려한 막을 올릴 예정인 가운데 '백제의 의식주'를 담은 프로그램들이 주목을 받고 있다.

공주시에 따르면, 올해 축제의 주제와 부제는 '한류원조 백제를 즐기다-백제의 의식주'로 백제인의 생활상을 한껏 느끼고 체험하며 즐길 수 있는 테마로 펼쳐진다.

먼저 금강 미르섬 일원에 조성되는 '백제마을 고마촌'은 백제의 의식주락(衣食住樂) 4개의 주제로 교육과 놀이가 결합된 이른바 백제학교로 운영된다.

고대 동아시아 무역을 주름잡던 백제의 위용을 보여줄 '백제 왕실연회'는 교류국 사신들에게 백제의 부국강병과 선진문화를 보여주는 왕실 연회로 10월 5일 공산성 공북루 일원에서 재현된다.

왕실 호위군 무예시연과 백제춤과 노래, 국악과 사물놀이 등 퓨전공연 등이 웅장하게 선보일 예정인데, 100명의 유료 관람객에게는 전통차와 다과 등 백제의 궁중음식도 즐길 수 있다.

이와 함께 올해 첫 선을 보이는 '백제차의 향연'은 다양한 백제의 차 문화를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개막 당일인 28일 오후 2시부터 금강교 일원에서 진행된다.

백제의 다기를 모티브로 한 찻잔을 직접 구입하면 70여개 찻자리에서 자유롭게 전통차를 즐길 수 있다.

이 밖에 백제의 화려함과 아름다움을 표현하는 고전머리 헤어쇼가 10월 4일 금강신관공원 주무대에서 열리고, 축제 기간 내내 금강신관공원과 미르섬 등에서는 백제의상과 백제시대 놀이문화를 즐길 수 있는 전통놀이 체험 등이 실시된다.

조관행 관광과장은 "올 백제문화제는 백제의 의식주를 부제로 백제인의 생활상을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통해 담아낼 계획"이라며 "가을 정취가 물씬 풍기는 요즘 1500년 전 백제로의 시간여행에서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 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