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조국 아들 지원 충북대 로스쿨 압수수색
검찰, 조국 아들 지원 충북대 로스쿨 압수수색
  • 박성진 기자
  • 승인 2019.09.23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입학 지원… 1차 서류전형서 탈락
23일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아들이 지원했던 충북대학교 로스쿨 입학과를 압수수색했다. 이날 오후 압수수색을 마친 검찰직원들이 압수물품 상자를 들고 엘리베이터에 오르고 있다.  / 김용수
23일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아들이 지원했던 충북대학교 로스쿨 입학과를 압수수색했다. 이날 오후 압수수색을 마친 검찰직원들이 압수물품 상자를 들고 엘리베이터에 오르고 있다. / 김용수

[중부매일 박성진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23일 충북대학교를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이날 오전 충북대 법학전문대학원 입학과에 수사관을 보내 조 장관 아들(23)이 이 대학에 지원했을 당시 입시전형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조 장관 아들은 지난해 충북대 법학전문대학원에 지원했으나 1차 서류 전형에서 탈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 장관 아들이 대학원 입시에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활동증명서 등 위조가 의심되는 서류를 제출했는지 확인하고 있다.

충북대 관계자는 "조국 장관 아들이 지난해 로스쿨에 지원했는 데, 당시 제출된 입학 관련 서류를 가지고 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