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 따러 나갔다 실종된 50대 야산서 숨진 채 발견
밤 따러 나갔다 실종된 50대 야산서 숨진 채 발견
  • 윤소리 수습기자
  • 승인 2019.09.23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윤소리 기자] 충북 음성에서 밤을 따러 나갔다가 실종된 50대가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23일 낮 12시 30분께 음성군 금왕읍 육령리 야산에서 A(51)씨가 숨진 채 쓰러져 있는 것을 지나가던 등산객이 발견했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는 A씨의 시신을 수습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경찰은 A씨의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 21일 가족 2명과 함께 밤을 따러 야산에 갔다가 먼저 하산한 뒤 연락이 끊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