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전국 최초 '시군별 지역특화산업' 선정 육성
충북도, 전국 최초 '시군별 지역특화산업' 선정 육성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9.24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 반도체·화장품, 충주 수소차…'특화산업' 키운다
10년간 300억원 투입 R&D·비R&D 지원 계획
충북지역 수출효자품목인 반도체. / 클립아트 코리아
청주지역 특화산업에 선정된 반도체. / 클립아트 코리아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청주는 반도체와 화장품, 충주는 수소자동차 등 충북도가 시·군별 특화산업을 집중 육성한다.

충북도는 24일 전국 최초로 도내 11개 시·군이 참여해 시·군별 특화산업을 육성하는 '충북 2020 시군 지역특화산업' 육성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선정된 시·군별 지역특화산업을 보면 ▶청주: 반도체,  화장품 ▶충주: 수소자동차, 바이오 ▶제천: 자동차부품, 천연물 소재 ▶보은: 원물가공식품 ▶옥천: 기계, 의료기기 ▶영동: 비금속광물(일라이트) ▶증평: 기능성바이오(의료, 의약, 식품, 화장품) ▶진천: 가정식대체식품 ▶괴산: 가공식품(발효, 유기농) ▶음성: 이너뷰티(식품, 화장품) ▶단양: 석회석-비금속 등이다.

도는 이를 위해 2020년부터 10년간 총 300억원을 투입해 R&D는 과제당 2억원/년, 비R&D는 과제당 1억원/년의 사업비를 지원하며 기업의 원천 기술개발(R&D)과 브랜드개선, 특허 및 마케팅, 상품기획 지원 등 사업화지원(비R&D) 등이 필요한 기업을 선정해 지원한다.

또 시·군 소재 기업과 대학, 연구기관, 연구개발 전문기업 등과 협업모델을 구축해 기술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신제품 상용화를 촉진해 강소기업으로 성장시켜 지역산업 경쟁력을 키운다는 구상이다.

맹경재 충북도 경제통상국장은 "충북 2020시·군 특화산업 육성은 일본의 우리나라 백색국가 제외에 따른 도내 소재부품 관련 중소기업의 기술 국산화를 위한 자립화 기반이 시급함에 따라 기업의 연구개발경쟁력 제고는 물론 기술강도(技術强道) 실현을 위한 충북도 지역 특화산업 육성의 마중물이 되어 시군 균형발전을 도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