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재일 “삼성·화웨이 5G 장비 성능 차이 없어”
변재일 “삼성·화웨이 5G 장비 성능 차이 없어”
  • 김홍민 기자
  • 승인 2019.09.26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용화 초기, 화웨이 성능 높아…8월 말부터 성능 차이 개선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 5G 상용화 초기에 삼성 기지국의 속도가 화웨이 기지국보다 떨어졌으나 성능 차이를 개선하기 위한 작업을 진행한 결과 지난달 말부터는 삼성과 화웨이 장비의 성능 차이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변재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청주 청원구)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아 26일 공개한 '삼성-화웨이 5G 장비 성능 이슈 동향'에 따르면 5G 상용화 초기에 화웨이 기지국을 사용하는 LGU+의 속도가 삼성 기지국을 사용하는 SKT, KT보다 약 20% 빠르게 측정됐다.

5G 상용화 초기인 4~5월 사이에 삼성과 화웨이 기지국 장비의 속도를 측정한 결과, 퀄컴 모뎀칩을 사용하는 LG 'V50 팅크(Think)Q'단말기가 화웨이 장비에 더 잘 작동해 약 1천Mbps 속도를 냈다.

반면 삼성 엑시노스 모뎀칩을 사용하는 삼성 '갤럭시 S10 5G'는 화웨이 기지국에서 약 900Mbps 속도로 측정됐고, 삼성 기지국에서의 속도는 약 700~800Mbps 수준이었다.

이후 삼성은 기지국과 단말에 대한 소프트웨어(SW)업그레이드를 진행해 성능격차를 꾸준히 줄여왔다.

그 결과 8월 말부터 화웨이, 삼성 기지국과 갤럭시 S10 5G, LG V50 팅크Q 간의 속도는 공통적으로 약 1천Mbps로 확인돼 현재는 삼성과 화웨이 간 기지국 장비 성능 격차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변 의원은 "5G 전·후방 산업의 주도권을 갖기 위한 글로벌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국내 기업들이 칩부터 단말, 장비까지 개발한 것은 쾌거"라고 밝혔다.

이어 "기존 5G 장비, 단말의 품질 향상과 더불어 앞으로 구축될 28GHz 대역의 장비는 세계 최고 성능을 구현할 수 있도록 정부와 국내 통신장비 사업자, 중계기 제조사 등 5G 후방산업 관련 사업자들이 긴밀하게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