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없는 천사의 선행… 증평군에 2년째 이웃성금 기탁
이름없는 천사의 선행… 증평군에 2년째 이웃성금 기탁
  • 한기현 기자
  • 승인 2019.09.30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한기현 기자] 증평군에서 익명의 독지가가 2년 연속 불우이웃돕기 성금을 전달해 화제가 되고 있다.

30일 증평군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신분을 밝히지 않은 한 중년 남성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증평군에 성금 800만원을 기탁했다.

이 남성은 지난해부터 모두 6차례에 걸쳐 익명으로 총 1천500만원을 기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도 기부금 영수증을 발행해 주겠다는 말에 손사레를 치며 "아무 것도 바라는 게 없고 그저 어려운 이웃에게 작은 힘을 보태고 싶을 뿐이며, 독거노인, 장애인, 소년소녀가장 등을 위해 사용해 달라"고 밝혔다.

성금은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불우이웃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한편 이 남성은 증평 형석고등학교와 증평군립도서관, 증평군민장학회에도 수년 전부터 매년 기부금을 기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