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민 의원 "충북 6곳 대기관리권역 지정 계획 포함"
김수민 의원 "충북 6곳 대기관리권역 지정 계획 포함"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9.09.30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충주·제천·단양·진천·음성, 오염물질 총량관리 적용
김수민 의원
김수민 의원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환경부의 대기관리권역 지정안에 청주, 충주, 제천, 단양, 진천, 음성 등 충북도내 6개 시·군이 포함됐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비례)은 대기관리권역 지정(안)에 당초 제외된 것으로 알려진 '제천'과 '단양'을 포함해 충북 총 6개 지역(청주·제천·단양·충주·진천·음성)이 이해관계자 의견수렴을 거쳐 대기관리권역 지정(안)에 최종 포함됐다고 30일 밝혔다.

또 충남 14개 시·군, 대전·세종 전 지역도 포함됐다.

환경부가 김수민 의원실에 제출한 대기관리권역 지정(안)은 '대기관리권역의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 제정·공포에 따른 것으로 이달 중순 입법예고 될 전망이다.

이번 대기관리권역 지정안에는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 8개 특·광역시와 69개 시·군이 포함됐다.

대기관리권역으로 확정된 지역에는 질소산화물·황산화물·먼지 등 대기오염 물질 총량 관리제를 적용받게 된다.

대기오염물질 총량관리제도는 지역별로 오염물질 배출 상한이 정해지면 그 한도 내에서 각 사업장에 연도별, 오염물질별로 배출할 수 있는 양을 할당하는 제도다.

환경부 제출 자료에 따르면 입법 예고될 시행령(안)에는 총량제 설계와 관련된 총량관리 대상 사업장 선정기준, 배출허용총량 산정방법, 굴뚝자동측정기기 부착 제외 기준 등 세부사항이 마련될 전망이다.

또 가정용 보일러 인증기준, 소규모 배출원 규제 방안, 특정건설기계 사용 제한 범위 등 기타 배출원 관리 역시 강화된다.

이밖에 고농도 미세먼지 특별점검 및 사업장 감시강화를 위한 이동측정차량도 운행된다.

국립환경과학원 1대를 비롯해 지방 환경청별로 2대씩 총 17대를 운용할 예정이다.

김 의원은 "대기관리권역 관리 제도가 국민의 건강을 보호하는 실효적인 수단이 되기 위해 환경부는 사업장 배출허용총량, 굴뚝 자동측정기기(TMS) 부착 세부 기준을 보다 강화하고, 면밀한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