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전선로 지중화율, 충남 1.3%·충북 2.5% 저조
송전선로 지중화율, 충남 1.3%·충북 2.5% 저조
  • 김홍민 기자
  • 승인 2019.10.03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최근 5년간 사업 '전무'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고압선에서 방출되는 전자파 우려와 함께 경관상의 이유 등으로 전국에서 송전탑 건설 반대 및 전선 지중화(地中化) 사업에 대한 요구가 높은 가운데 지중화 사업의 지역별 격차가 극심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어기구 의원(더불어민주당, 당진)이 3일 공개한 한국전력공사 자료에 따르면 올 8월말 기준으로 강원(1.1%), 경북(1.2%), 충남(1.3%), 충북(2.5%), 경남(3.0%), 전남(4.9%) 등 전력을 생산하는 지역의 지중화율은 낮았다.

반면 서울(89.6%), 인천(71.9%), 부산(46.2%), 광주(41.1%) 등 전력 소비가 높은 지역은 지중화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충청권의 세종(8.6%), 대전(28.3%)도 지중화율이 상대적으로 낮은 상황이다.

전국 평균 송전선로 지중화율은 12.4%로 2014년 11.1% 대비 1.3% 증가에 그쳤고, 가공선로의 증가로 인해 지중화율이 2014년 대비 대구는 2.4%, 제주는 0.6%, 대전은 0.3% 감소했다.

최근 5년간 시·도별 사업건수 및 사업예산은 경기(15건·5천606억원), 대전·세종(3건·1천148억원), 서울(2건·1천83억원)인 반면 충북은 0건, 충남(2건·90억원) 등으로 지역적 격차를 보였다.

가공전선로 지중화 사업은 '전기사업법'에 따라 원칙적으로는 지중화 요청자가 그 사업비를 100% 부담하도록 돼 있고, 공익적 목적을 위해 지방자치단체가 요청하는 경우 지자체와 한국전력공사가 5대5로 사업비를 분담하고 있다.

어 의원은 "재정 여건이 열악한 지자체의 경우 전선 지중화가 필요함에도 사업을 추진하기가 어려운 것이 현실"이며 "사업 예산 부담 비율 개선 등 지중화율의 지역 편차를 개선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