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투자유치 실적…수도권 83%
외국인투자유치 실적…수도권 83%
  • 이희득 기자
  • 승인 2019.10.06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기구 의원 "편중현상 심화' 지적
[중부매일 이희득 기자]코트라의 외국인투자유치 실적이 해를 거듭할수록 수도권 편중현상이 심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어기구의원(당진시)이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로부터 제출받은 '국내 지역별 투자유치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도착금액 기준으로 외국인투자유치 실적은 172억 500만 달러였으며 이중 83%인 143억 4천700만 달러가 수도권에 유치됐다.

이중 서울이 45%, 인천 28%, 경기 10% 순이었다.

반면 비수도권은 17%에 해당하는 28억 5천600만불이 유치됐으며 대구광역시와 울산광역시가 각각 4%를 차지했고 광주, 대전, 세종, 전북, 경남은 0%대의 비중이었다.

문제는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외국인투자유치 편차가 심해지고 있다는 것이다.

2014년 도착금액 비중이 수도권은 62%였는데 점차 높아져 지난해에는 83%로 증가했고 비수도권은 38%였던 투자유치 비중이 지난해 17%까지 낮아졌다.

어기구 의원은 "국가균형발전 측면에서 지역에 대한 외국인투자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