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F(아프리카돼지열병), 링겔만 효과의 경고
ASF(아프리카돼지열병), 링겔만 효과의 경고
  • 중부매일
  • 승인 2019.10.06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편지] 김성만 농협안성교육원 교수·팀장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확진, 그리고 의심판정이 늘어나면서 대한민국이 들썩이고 있다. 돼지고기 도소매 시장은 손님들의 발길이 줄어들고, 이동중지명령, 전염 우려 등으로 인해 공급이 줄면서 가격까지 오르고 있다. 이에 따라 관련업계와 기관 그리고 소비자까지 모두 걱정과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양돈농가는 방역 및 관리강화 등으로 어렵다. 유통업계 등은 반입 돼지고기가 감소해 작업할 물량이 감소하고, 도매가격은 올라가지만 기존 거래처 계약을 끊을 수 없어 당장 납품 가격을 인상하지 못해 손실이 발생한다. 또한 물량공급의 어려움도 상존하고, 아울러 가격이 올라 소비가 감소하고 하고 있다. 이에 따른 전반적인 돼지관련 산업이 위축되는 악순환이 지속될까 우려된다.

1913년 프랑스의 엔지니어인 링겔만은 말의 능력을 연구하다가 두 마리 말이 끄는 힘이 한 마리가 끄는 힘의 두 배가 되지 못하는 현상을 발견했다. 이에 사람을 대상으로 줄다리기 실험을 했는데, 두 명이 끌 때 발휘하는 한 사람의 힘은 한 사람이 끌 때의 93%에 불과하고, 세 명은 85%, 여덟 명이 끌 때는 49%의 힘밖에 사용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링겔만 효과 (Ringelmann effect)를 만들어 냈다. 요약하면, 어떤 집단에 속하는 구성원의 개인별 집단 공헌도가 집단 크기가 커질수록 점점 낮아지는 경향을 가리키는 말이다. 즉 무임승차나 사회적 태만이 원인인 것이다.

ASF는 전염이 빠르고 치사율이 매우 높은 돼지열병이다. 사람을 포함해 멧돼지과 이외의 동물은 감염되지 않지만,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어 매우 큰 피해를 준다. 추가 확산을 막고 상황을 조기에 종식하려면 국민이 힘을 뭉쳐야한다. 정부나 관계기관은 더욱 실효성 있는 대책 및 실행에 나서고, 온 국민은 '나 하나 쯤이야?'하는 무책임한 행태에서 벗어나 서로를 격려해 줘야 할 때가 아닌가 싶다. 링겔만 효과를 협동의 순기능 효과로 이겨내야 할 때다.

김성만 농협안성교육원 교수
김성만 농협안성교육원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