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지면 통증'… 청주서 화상벌레 출몰 '비상'
'만지면 통증'… 청주서 화상벌레 출몰 '비상'
  • 윤소리 수습기자
  • 승인 2019.10.06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흥덕구 아파트 의심 신고 잇따라
보건소 "접촉시 비눗물로 씻어야"
지난 5일 충북 청주시 흥덕구의 한 아파트 커뮤니티 사이트에 '화상벌레'로 의심되는 곤충이 발견됐다는 글이 연이어 게시되고 있는 가운데 한 입주민이 자신이 휴지로 잡은 곤충을 찍어 올렸다. /커뮤니티 사이트 게시 사진 캡쳐.
지난 5일 충북 청주시 흥덕구의 한 아파트 커뮤니티 사이트에 '화상벌레'로 의심되는 곤충이 발견됐다는 글이 연이어 게시되고 있는 가운데 한 입주민이 자신이 휴지로 잡은 곤충을 찍어 올렸다. /커뮤니티 사이트 게시 사진 캡쳐.

[중부매일 윤소리 기자] 지난달부터 잇따른 '화상벌레' 출몰로 전국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충북 청주에서도 이 벌레로 의심되는 곤충이 발견됐다.

6일 청주의 한 아파트 커뮤니티 사이트에 따르면 전날 오후 흥덕구의 한 아파트 집 안에서 화상벌레로 의심되는 곤충 3마리가 나와 휴지로 잡았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 게시자는 "요즘 난리네요. 다행히 손으로 안 잡고 휴지로 잡아서 다행이지, 화상입을 뻔 했어요"라고 썼다. 글이 올라오자 아파트 입주민들은 자신도 화상벌레를 잡았다는 글을 연이어 게시했다.

한 입주민은 "(벌레에 물려)목이 간지럽고 따갑더니 대상포진처럼 부풀어 올라 피부질환약을 발랐는데, 알고보니 화상벌레였다"며 경험담을 게재했다.

흥덕보건소 관계자는 "지난 3일 3건의 전화가 왔었는데, 단순 문의 수준으로 정식 신고 접수는 아니었다"며 "아파트 집 안에서 화상벌레 의심 곤충이 발견되면 관리사무소에서 자체적으로 소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동남아시아에서 주로 서식하는 화상벌레의 정식 명칭은 '청딱지개미반날개'이다. 산이나 평야 등에서 서식하는 이 곤충은 생김새는 개미와 비슷하지만 머리와 가슴, 배 부분의 색깔이 각각 다른 것이 특징이다. 페데린이라는 독성물질을 분비해 피부 접촉만으로 화상과 비슷한 염증과 통증을 일으킨다. 화상벌레에 물리면 비눗물로 깨끗히 씻어야 한다. 심하면 병원을 찾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