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자료서 들통난 '마약 투약' 충북도 공무원들
국감자료서 들통난 '마약 투약' 충북도 공무원들
  • 박성진 기자
  • 승인 2019.10.09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3명 형사입건

[중부매일 박성진 기자] 충북도 공무원 3명이 마약 투약 혐의로 형사처벌된 것으로 드러났다.

9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홍문표 의원(자유한국당)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마약사범 검거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5년 1월부터 올해 8월까지 마약을 투여하다가 적발된 공무원은 52명에 달했다.

이 중 충북도 공무원 3명이 포함됐다. 이들 모두 지난해 형사입건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외에 교육공무원이 17명으로 가장 많았다. 교육부 공무원 4명도 검거됐다. 마약사범을 단속하고 처벌해야 할 경찰관 7명과 법무부 공무원 2명도 적발됐다.

이처럼 공무원까지 마약을 손쉽게 구입할 수 있게 된 데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마약정보 교환이나 유통이 용이한 구조가 만들어졌기 때문리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홍 의원은 "마약하는 사람을 잡고, 학생을 가르치는 교육자들까지 마약에 손을 대고 있다는 것은 매우 심각한 일"이라며 "이제는 마음만 먹으면 누구나 할 수 있는 온라인상으로 거래되고 있는 만큼 마약접근 차단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