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8차 사건 피의자 윤모씨 "재심 청구할 것"
화성 8차 사건 피의자 윤모씨 "재심 청구할 것"
  • 신동빈 기자
  • 승인 2019.10.09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화성 8차 사건의 범인으로 20년간 옥살이를 하다 가석방된 윤모(52)씨가 '자신은 무죄'라며 재심을 청구할 뜻을 밝혔다.

윤씨는 최근 이춘재가 '8차 사건도 자신의 범행'이라고 자백했다는 소식을 듣고 이 같은 뜻을 지인들에게 전했다. 윤씨는 최근 경찰조사에서도 '폭행 등으로 허위자백을 했다'며 억울함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주교도소에서 수감생활을 마치고 지난 2009년 출소한 윤씨는 현재 청주의 한 공장에서 일하며 생계를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