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립대학교, 국비 68억원 확보
충북도립대학교, 국비 68억원 확보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10.10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 공모사업 잇따라 선정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충북도립대학교가 정부에서 주관하는 다양한 공모사업에 잇따라 선정, 국비 68억원을 확보했다.

10일 충북도립대학교(총장 공병영)에 따르면 올해 ▷전문대학 혁신지원사업(45억원) ▷전문대학 후진학선도형사업(6억원) ▷메이커스페이스 구축운영사업(5억8천만원) ▷창업보육센터 국비지원사업(8천만원) ▷창업보육센터 운영지원사업(4천500만원) ▷디자인 혁신역량 강화사업(10억원) 등 중앙부처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이들 사업의 총 규모는 68억500만원이다.

대학자율개선대학에서 자율개선대학으로 선정된 충북도립대학교는 전문대학 혁신지원사업' 선정을 통해 오는 2021년까지 약 45억원 상당을 지원받게 된다. 충북도립대학교는 혁신지원사업과 충북도립대학교 중장기발전계획(I-BRANDS 2023)을 연계해 지역과 상생하며 학생을 중심으로 한 혁신지향적 대학으로 발전할 예정이다.

또한 충북도립대학교와 충청대학교, 그리고 충북보건과학대학교가 연합하여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전문대학 혁신지원사업 Ⅲ유형 후진학선도형사업'(이하 후진학선도형사업)에 선정, 정부지원금을 활용한 지역맞춤형 평생직업교육 프로그램을 만들어 제공한다.

약 5억 8천만원의 지원금을 받게 되는 메이커스페이스 구축사업은 제조창업 저변 확대를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추진하는 사업으로, 충북도립대와 옥천군, 옥천교육지원청이 4차 산업 특색프로그램 운영과 함께 지역주민, 학생, 창업자가 어우러지는 개방형 커뮤니티 공간을 만들어 나가게 된다.

아울러 충북도립대학교에서 운영하는 창업보육센터도 개선에 나선다.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주관하는 창업보육센터 국비지원사업과 창업보육센터 운영지원사업을 통해 시설개선과 입주기업 사업화 지원에 힘쓸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주관하고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에서 전담하는 디자인혁신역량강화사업은 글로벌디자인전문기업육성과 디자인전문기술개발, 차세대디자인핵심기술개발 등을 중소·중견기업에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을 통해 충북도립대학교와 이노파트너스와 피부미용기기 업체인 ㈜조이웰이 맞춤형 안면피부케어를 위한 피부미용기기 디자인 과제를 수행하는데 3년간 지원금 10억원을 받게 된다.

옥천군이 추진한 대학타운형 도시재생사업도 선정돼, 지역과 함께하는 대학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처럼 공모사업을 수행할 수 있었던 것은 지난 '2018년 대학 기본역량진단(옛 대학구조개혁평가)'에서 충북도립대학교가 자율개선대학으로 선정됨에 따라 재정지원제한대학에서 풀려났기 때문이다.

특히, 교직원들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대학대·내외의 환경을 분석하고, 자체평가와 정보공유를 실시하는 등 국비 확보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이같은 성과를 얻었다.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은 "충북도립대학교가 다양한 정부공모사업에 선정돼 68억원이라는 국비를 확보할 수 있었던 것은 교직원들의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것"이라며 "뿐만 아니라 지역민들이 우리대학이 정상대학으로 탈바꿈할 수 있도록 열렬한 응원과 지지를 해줬기에 교직원들이 힘을 낼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충북도립대학교가 지역과 함께하는 '작지만 강한 대학'을 달성하기 위해 지역주민에게 신뢰받고 사랑받는 대학으로 거듭나는 한편, 4차 산업혁명시대에 부합하는 선도대학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대학운영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