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표 의원 “공직사회 기강 해이 심각” 지적
홍문표 의원 “공직사회 기강 해이 심각” 지적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9.10.10 13:4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범죄를 저지른 국가공무원 3천356명
홍문표 의원
홍문표 의원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홍문표 의원(충남 예산·홍성)은 인사혁신처 국정감사에서 높은 도덕성이 요구되는 공직사회의 범죄 발생의 심각성을 비판하며 이를 관리·감독해야 하는 인사혁신처를 강력히 질타했다.

홍 의원은 지난 한해에만 범죄를 저지른 국가공무원이 3천356명에 달하는 실정이라며 공직사회의 기강 해이를 바로 잡을 수 있는 엄격하고 단호한 대책 마련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무엇보다 중대 범죄 발생이 5대 권력 기관인 경찰, 대검찰청, 국정원, 국세청, 감사원에 집중되어 있어 공직사회 권력이 우리사회에 범죄권력으로 악용되고 있는 것이 아닌지 우려를 나타냈다.

또한 최근 4년간 징계를 받은 전체 국가 공무원 9천934명 중 소청심사위원회를 통해 감경을 받은 공무원이 무려 34%에 웃도는 3천378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음주운전, 금품수수, 성비위 등 중대 범죄를 저질러도 국민 정서와 동떨어진 감경으로 공직사회가 제식구식 감싸기로 국민 신뢰를 저버리고 있는 실정이다.

홍 의원은 "국민의 가장 모범을 보여야 하는 국가공무원이 범죄의 온상이 되어 국민에게 신뢰를 받지 못한다면 결국 그 사회는 도태될 수 밖에 없다"고 지적하며 "국가공무원을 관리·감독해야 하는 인사혁신처는 공무원의 범죄를 완전히 근절시킬 수 있는 대응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 2019-10-12 10:31:05
국감봤는데, 너무 무례하시더라구요...논리도없고 답변기회도 안주고...예산주민들 부끄럽겠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