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중원문화재단 문제, 결국 시의회 특위가 나선다
충주중원문화재단 문제, 결국 시의회 특위가 나선다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9.10.11 18:1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주먹구구식 운영과 파행적인 업무처리로 여론의 도마 위에 오르고 있는 중원문화재단 문제에 대해 결국 충주시의회가 조사에 나섰다.

시의회는 지난 10일 열린 제238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조중근 의원 등 8명이 발의한 '중원문화재단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조사특위는 7명의 위원으로 구성돼 앞으로 3개월 동안 충주시 담당부서와 재단을 상대로 전반적인 운영과 업무에 대한 조사를 벌이게 된다.

충주중원문화재단은 충주시장이 당연직 이사장을 맡고 있지만 지난 2017년 계약직으로 채용키로 한 관리책임자 채용공고를 하면서 계약기간을 명시하지 않았고 이 자리에 A씨를 채용했지만 근로기준법상 당연히 작성해야 할 근로계약서조차 작성하지 않은 채 근무토록 했다.

또 충북도의 시·군특화 공연작품 개발계획 공모에 저작권자에게 사전 양해도 구하지 않은 채 타인의 작품으로 응모해 물의를 빚는 등 여러 행사를 추진하면서 형평성과 공정성 시비가 일었다.

재단 관리책임자는 이사회의 결정조차 따르지 않는 등 이해할 수 없는 업무처리로 논란이 돼 왔다.

시의회와 언론 등이 여러차례 각종 문제점을 제기하고 개선을 요구했지만 재단에 대한 감독권한을 가진 충주시와 재단은 개선의지를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

특히 지난달 조중근 의원이 시정질문을 통해 "재단 관리자 A씨가 시립 우륵국악단의 외부 공연을 진행하면서 공연기획 사례비 또는 연출료 명목으로 250만원씩 총 500만원을 개인 계좌로 받았다"고 폭로하면서 논란이 가열됐지만 자체 조사에 나선 시는 아직까지 처분 결과를 내놓지 않고 있다.

한편 지난 8월부터 대표이사가 새로 선임돼 업무를 시작했지만 재단의 업무 대부분이 사무처장 전결로 돼 있어 대표이사는 재단이 진행하는 업무조차 제대로 파악을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희망충주시민 2019-10-11 19:47:21
도대체 무슨 빽이 있길래 저렇게 비호하는지 이유를 모르겠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