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드림파크산업단지 조성사업 '순항'
충주 드림파크산업단지 조성사업 '순항'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9.10.11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충주 드림파크산업단지 조성사업이 지난 8일 열린 국토교통부 산업입지정책심의회 심의를 통과, 2019년 충북도 산업단지 지정계획에 반영돼 산업단지 조성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시는 신성장동력 산업 육성을 위해 총사업비 2천862억원을 투입해 충주시 중앙탑면 하구암리 용전리 일원에 175만3천㎡ 규모의 충주 드림파크 산업단지 조성사업을 추진 중이다.

시는 지난해 4월 HDC현대산업개발 등과 공동사업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사업기본계획을 수립했다.

또 지난 8월에는 지정계획안을 제출해 개발여건과 입지수요, 사업수행능력 등 검증을 통해 2019년 3분기 국토교통부의 산업단지 지정계획에 반영돼 사업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현재, 충주시는 제5일반산업단지 현대엘리베이터 충주 이전 등으로 공급할 산업용지가 부족한 실정으로 추진 중인 동충주산업단지와 충주 드림파크 산업단지를 통해 2025년까지 산업용지 공급면적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충주시는 올해 안에 산업단지 개발을 위한 본격적인 인허가 절차에 돌입해 오는 2020년 산업단지계획을 승인하고 2021년 상반기 산업단지 착공을 목표로 산업단지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