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딸기, AI 빅데이터 기술 적용 대박신화 노린다
홍성딸기, AI 빅데이터 기술 적용 대박신화 노린다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9.10.13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딸기통합관제시스템' 연말까지 적용 예정… 관내 10개 농가 선정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홍성군은 200억 매출을 자랑하는 홍성딸기에 연말까지 4차 신산업의 결정체인 '딸기통합관제시스템'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군은 이를 위해 협상에 의한 계약으로 지난 9월 말 사업비 2억원에 딸기 통합 관제시스템 대행 용역을 체결한 바 있다.

관내 총 10개소 농가를 선정할 계획이며 군은 먼저 1차로 인터넷 설치 및 기기 운영이 가능한 농가 총 5개소를 확정했다.

홍성읍 1개 농가, 홍북읍 1개 농가, 갈산면 2개 농가, 구항면 1개 농가다.

군은 딸기의 지역별 재배량과 자료 추출의 정확, 공정성을 감안해 5개소의 농가를 추가 선발할 계획이다.

현재 홍성군의 딸기 재배면적은 재배량의 57%를 차지하는 홍북읍이 65ha로 가장 많고 은하면이 20ha, 금마면이 14ha로 뒤를 잇는다.

3개 읍면의 재배 비중이 전체의 약 86%에 이르며 관내 총 딸기 재배면적은 115ha다.

군은 농업기술센터 내 통합관제서버를 구축하고 지역, 단위별 EC, PH, 온습도 측정이 가능한 작물 생육분석시스템을 각 농가에 설치해 총 1,2차에 걸쳐 정밀 데이터를 추출할 계획이다.

군은 작물 관리 취약시간대인 전일 오후8시에서 금일 오전5시까지 데이터 분석을 통해 24시간 정밀예찰이 가능하게 됐다고 밝혔으며 추출 정보를 바탕으로 지역맞춤형 생육 레시피를 산출해 관내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다.

그 밖에 군은 올해 ICT 융합 시설딸기 온습도 환경제어시스템 구축, 딸기 U 통합기술 연구개발 시스템 구축사업 등 총 9개 홍성딸기 명품화 사업에 총 10억원의 사업비를 집중 투입중이다.

군 관계자는 "신품종, 신브랜드, 신기술 홍성딸기 명품화 3N 전략을 차질없이 전개해 300억 매출 대박 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