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전, 2차 규제자유특구계획 신청
충북·대전, 2차 규제자유특구계획 신청
  • 김홍민 기자
  • 승인 2019.10.13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특구계획 검토·심의 거쳐 다음달초 지정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 충북과 대전이 2차 규제자유특구 지정에 도전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차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위해 8개 지방자치단체로부터 특구계획을 접수했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이번에 신청한 특구계획 8개는 충북 바이오의약, 대전 바이오메디컬, 울산 수소그린모빌리티, 경남 무인선박, 전북 친환경자동차, 광주 무인저속 특장차, 제주 전기차 충전서비스, 전남 에너지 신산업 등이다.

중기부는 특구계획 접수가 완료됨에 따라 분과위 검토 및 심의위 심의 등 2차 규제자유특구 지정 절차를 본격 추진한다.

2차 규제자유특구는 다음 달 초 국무총리 주재 특구위원회에서 최종 지정될 예정이다.

앞서 중기부는 전날 관계부처 및 분과위원장 연석회의를 열어 지자체 특구계획에 대한 사전 협의를 완료했다.

이번에 특구계획을 제출한 8개 지자체는 신청에 앞서 신기술 개발계획과 안전성 확보조치 등에 대해 주민 공청회를 열어 의견을 수렴했다.

중기부는 분과위 심의와 사전 협의를 통해 특구계획 보완을 지원했다.

충북 청주 출신인 김학도 중기부 차관은 "특구 지정을 신청한 지자체는 그 동안 논의된 안전조치와 사업 구체화 등 사항을 심의 전까지 보완해 완성도 있는 특구계획이 마련되도록 최선을 다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