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산하 진흥원, 호텔서 초호화 이사회 개최"
"과기부 산하 진흥원, 호텔서 초호화 이사회 개최"
  • 김홍민 기자
  • 승인 2019.10.15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재일 의원, 방만경영 지적
변재일 의원
변재일 의원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진흥원이 기관 내부 회의시설을 두고도 고급 호텔 컨퍼런스룸에서 회의를 개최하는 등 방만하게 운영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변재일 의원(더불어민주당, 청주 청원구)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5대 진흥원은 2016년부터 올해 6월까지 총 26회의 이사회를 호텔에서 개최했다.

이로 인해 회의 공간 임차료 및 식대로 호텔에 지불한 비용만 3천276만원에 달했다.

KISA(한국인터넷진흥원)의 경우 16회의 대면 이사회 중 14회를 호텔에서 개최해 회의공간 임차료 및 식대에 1천776여만원을 사용했다.

KCA(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은 같은 기간동안 17회의 대면 이사회를 개최했고, 이 중 10회를 호텔에서 개최해 회의비용으로 1천363여만원을 지출했다.

KCA는 서면으로 진행된 4차례의 이사회에서도 총 890만원의 이사 참석수당을 지급했다.

다른 진흥원들은 서면으로 진행된 이사회에 대해서는 참석수당 및 식대를 사용하지 않았다.

NIPA(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같은 기간 총 24회의 이사회 중 13회는 한국과학기술회관 내 회의공간에서, 3회는 엘타워 회의공간에서 진행했다.

이 회의공간은 회당 임차료만해도 100만원이 넘는 고가의 회의시설로 NIPA는 이사회 개최에만 3천700만원을 지불했다.

변 의원은 “기획재정부의 기타 공공기관 혁신에 관한 지침에 따르면, 회의장 및 행사장은 각급의 공공시설을 우선활용하고, 호텔 등 호화로운 장소의 임차는 지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 때문에 대부분의 공공기관들은 호텔 등에서의 이사회 개최를 지양하고 기관 내부 회의시설을 활용하거나 행정안전부가 도입한 원격근무용 공간인 스마트워크센터를 이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