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폐기물 불법투기 근절 '우리마을지킴이 대장' 위촉
충주시, 폐기물 불법투기 근절 '우리마을지킴이 대장' 위촉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9.10.16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쓰레기와의 전쟁을 선포한 충주시가 충주경찰서와 공동대응으로 촘촘한 감시망을 구축하며 기업형 폐기물 불법투기 근절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충주시는 16일 시청 중앙탑회의실에서 각 읍·면을 대표하는 우리마을지킴이대장 337명을 대상으로 조길형 충주시장과 정재일 충주경찰서장 공동명의로 '우리마을지킴이 대장 위촉식'을 가졌다.

'우리마을지킴이'는 마을사정과 지리를 가장 잘 알고 있는 전주민이 수상한 차량이나, 공장창고, 나대지 등에 폐기물 불법 투기를 신고하는 주민감시제도다.

이날 위촉된 우리마을지킴이 대장은 ▶월 1회 이상 마을청결활동 추진 ▶가가호호불법소각, 투기, 매립행위 등 개선지도 ▶외부 불법투기 폐기물 감시활동 등 폐기물을 투기하는 환경범법자가 마을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감시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시는 지난해부터 전국적으로 기업형 폐기물 불법투기가 발생하자 지난 7월 전국 지자체 최초로 쓰레기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전 시민 결의대회와 신고자 포상, 불법 투기 감시 요원 ·감시지원단 배치 등 각종 대책을 추진해오고 있다.

또 337개 마을 주민들이 불법 투기를 감시하는 우리마을지킴이 활동을 펼쳐 지난달에는 동량면 우리마을지킴이의 현장신고로 화물차 5대 분량의 폐기물을 몰래 버리려던 불법투기 일당 8명을 현장 적발하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