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 '첫걸음'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 '첫걸음'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10.16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기본계획 용역 착수… 사업비 1조2천800억원
도, 오송연결선·원주연결선 빠져 추가 반영 노력
충북선 철도 고속화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가 확정된 29일 화물열차가 오송~청주간 충북선을 달리고 있다. / 김용수
충북선 철도 고속화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가 확정된 29일 화물열차가 오송~청주간 충북선을 달리고 있다. /  / 중부매일DB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국토교통부가 충북도의 최대현안인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기본계획 연구용역에 착수했다. 이는 공식적인 첫 절차가 시작되는 것으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이 본격 추진되는 것을 의미한다.

남일석 충북도 균형건설국장은 16일 도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국토부가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기본계획 용역 긴급 입찰공고를 지난달 9월 30일 내고 용역수행기관 선정 절차에 나섰다"며 "용역 착수는 사업이 본격 진행된다는 중요한 의미"라고 해석했다.

기본계획 용역은 내달부터 1년간 진행된다. 노선의 선형, 정거장, 열차 운행계획, 지반조사 등이 종합검토될 예정이다.

KDI는 지난 3~8월 충북선 철도 고속화 등 예타면제 사업들에 대해 사업계획적정성검토를 진행해 각 사업별로 검토안과 검토대안을 도출했으며, 충북선 고속화 사업의 검토안은 1조2천800억원, 검토대안은 1조7천억원으로 알려졌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 개요. / 충북도 제공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 개요. / 충북도 제공

하지만 이번 기본계획 검토안에는 충북도가 그동안 요구해온 삼탄~연박 선형 개량, 오송연결선, 원주연결선(단선) 사업이 빠져 있어 도는 앞으로 이에 대한 추가 반영과 총사업비 1조7천억원 증액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계획이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는 목포~강릉 구간 운행시간을 현재 5시간 30분에서 3시간30분으로 2시간 앞당기는 것이 목표다. 2022년 착공해 2026년 준공한다는 구상이다. 하지만 오송연결선, 원주연결선 사업이 빠질 경우 1시간 정도만 앞당겨지기 때문에 '반쪽사업'에 그칠 수 있다.

현재 검토안에 포함되지 않은 삼탄~연박 개량과 원주 연결선 사업의 경우, 국토부와 기재부도 강호축(강원~충청~호남) 고속철도망 완성에 필요한 사업으로 공감하고 있기 때문에 기본계획 과정에서 추가반영과 함께 총사업비 증액이 충분히 가능하다고 도는 보고 있다.

남일석 충북도 균형건설국장이 16일 도청 기자실에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 본격 추진에 대한 브리핑을 갖고 있다. / 김미정
남일석 충북도 균형건설국장이 16일 도청 기자실에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 추진상황에 대해 브리핑을 갖고 있다. / 김미정

기술적 문제와 열차운행 안전성 우려 등의 이유로 KDI 적정성 검토과정에서부터 제외된 오송연결선은 충북선 고속화사업 기본계획에 반영되도록 노력하는 한편, 타사업과 연계해 별도 추진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도는 이달중 자체 연구용역을 발주해 오송연결선의 기술적 가능성과 필요성 논리를 확보한 뒤 신설 예정인 '평택~오송 경부고속철도 2복선 사업'의 기본계획에 반영하거나 제4차 국가철도망계획에 반영하는 방안 등을 강구하고 있다. 특히 원주연결선과 오송연결선 사업은 강원 및 호남지역과 적극적 공조체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