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19~20일 '문화재지킴이 전국대회' 개최
문화재청, 19~20일 '문화재지킴이 전국대회' 개최
  • 이병인 기자
  • 승인 2019.10.17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병인 기자]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오는 19일부터 20일까지 경남과학기술대학교 개교 100주년 기념관(경남 진주시 소재)에서 '2019년도 문화재지킴이 전국대회'를 개최한다.

'문화재지킴이 운동'은 정부혁신 과제의 하나로 자발적으로 국민이 직접 문화재를 가꾸고 지키자는 취지에서 지난 2005년 4월부터 시작된 운동이다.

현재 전국 약 8만 5천여 명의 자원봉사자들이 문화재지킴이(개인, 가족, 단체, 기업, 청소년, 청년 등)로 위촉되어 문화재 주변 정화활동, 문화재 감시 등 상시점검과 홍보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전국대회는 전국 각지에서 모인 문화재지킴이 500여 명과 함께 그동안 펼쳐온 문화재지킴이 활동성과를 공유하고, 문화재지킴이 현장체험과 답사활동을 진행하는 축제로 펼쳐진다.

첫날인 19일에는 대회 개최 선언과 환영사를 시작으로, 문화재지킴이 어울림 공연, 문화재지킴이 활동 우수자(민간, 공무원)에 대한 유공자 표창, 청년 유네스코 세계유산 지킴이, 문화재지킴이 단체들의 활동 우수사례 발표와 함께 축하공연, 어울림 한마당이 등이 진행된다.

대회 2일차인 20일에는 진주 시내에 있는 진주성, 청곡사 등 문화유산 현장을 답사하고 문화재 현장 정화활동을 하며 문화재지킴이로서의 사명감과 문화재 보호활동의 의지를 다지면서 올해 행사를 마무리한다.

문화재청 관게자는 "전국의 문화재지킴이들이 다양한 경험과 노력의 결과를 공유하는 이번 대회는 '문화재지킴이 운동'이 지역 사회에 더욱 널리 알리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