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무궁화동산 조성사업지 17개소 선정
산림청, 무궁화동산 조성사업지 17개소 선정
  • 이병인 기자
  • 승인 2019.10.17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병인 기자]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2020년도 무궁화동산 조성사업지'로 서울특별시 중랑구, 경기도 안양시 등 전국 17개소를 선정했다.

무궁화동산 조성 사업은 국민들이 생활권에서 무궁화를 쉽게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나라꽃에 대한 국민 관심도를 높이기 위해 2010년부터 산림청에서 시행하고 있다.

이번 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곳은 서울 중랑구·동대문구, 인천 서구, 세종 고운동, 경기 안양·광주·여주, 강원 인제군, 충남 부여군, 전북 완주군, 전남 영암·보성군, 경북 안동시·의성군, 경남 산청군과 산림청 소속기관 2개소이다.

올해는 전국 26개 시, 군, 구와 산림청 소속기관 등 총 30개소가 신청하여 그 가운데 17개소가 최종 선정되었다.

이번 무궁화동산 조성사업에는 총 9억 5천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개소 당 사업비 1억원 규모로 조성된다.

사업지로 선정된 지자체에는 사업비의 절반인 5천만원이 국비 지원된다.

김주열 도시숲경관과장은 "무궁화동산 조성 사업을 통해 국민들이 많은 곳에서 무궁화의 아름다움을 볼 수 있기를 바란다"며 "무궁화가 국민에게 사랑받을 수 있도록 무궁화 보급 사업을 지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