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대추축제 오감 만족… 연일 '구름 인파'
보은대추축제 오감 만족… 연일 '구름 인파'
  • 송창희 기자
  • 승인 2019.10.17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공연·소싸움 대회·낙화장 시연 등 가족여행지 제격
'오천만 전국민이 함께 즐기는 2019 보은대추축제'가 명성에 걸맞는 관람객들의 방문으로 연일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 송창희

[중부매일 송창희 기자] 지난 10월 11일 개막한 '2019 보은대추축제'가 주말을 포함한 6일간 전국에서 51만5천여명의 관광객을 끌어들였으며, 52억9천600여만원의 대추 및 농특산물을 판매하여 올해도 성공축제를 예감케 했다. 지난해는 10일간 90만1천여명이 방문했다.

'2019 보은대추축제'는 개막 첫날 오후부터 대추축제장 주요 진입로와 주차장은 전국에서 찾아온 관광객의 차량으로 일찌감치 가득 찼고, 대추축제장은 주말 이틀간 구름 인파로 북적였다.

특히 농특산물 판매장은 보은 명품대추를 비롯해 보은사과, 인삼, 버섯, 고구마, 도라지 등 청정 보은의 농특산물을 맛보고 구입하려는 관광객들로 발 디딜 틈없이 인산인해를 이뤘다.

또한 중부권 유일의 보은민속소싸움 대회를 비롯해 축제장 곳곳에서 펼쳐지는 전통무형문화재 시연 및 체험, 승마체험 등을 즐기는 관광객의 감탄과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이와 함께 김범수, 조항조 등이 출연한 개막축하 공연과 제24회 속리산 단풍가요제가 연이어 개최돼 개막 초기 흥행몰이에 성공했다.

보은군은 관광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축제장 곳곳에 안내소와 쉼터를 운영하고, 축제장 주변 도로 및 주차장 15개소에 공무원과 자원봉사 교통 통제 요원 일일 250여명을 배치하는 등 성숙한 축제 운영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보은대추축제는 오는 20일까지 열리며, 보은민속소싸움대회는 당초 18일에서 1일 연장된 19일까지 계속된다.

보은군은 관광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즐거운 가을 나들이가 될 수 있도록 남은 기간 모든 행정력을 동원할 계획이다.

정상혁 보은군수는 "축제 첫 주말 동안 많은 관광객이 보은을 방문해 풍성한 대추와 농특산물을 맛보고, 먹을거리와 다양한 볼거리를 즐기고 가셨다"며 "남은 기간 대추축제에 오셔서 보은명품대추와 가을 추억을 한아름 담아 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