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내 경제기관·단체장, 10월 목요경제회의 개최
충북도내 경제기관·단체장, 10월 목요경제회의 개최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9.10.17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증평 에듀팜특구 내 회의실에서 목요경제회의가 열린 가운데 이장섭 충북도 정무부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17일 증평 에듀팜특구 내 회의실에서 목요경제회의가 열린 가운데 이장섭 충북도 정무부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충북도내 경제기관·단체장들이 한 자리에 모여 지역 경제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충북도는 17일 증평 에듀팜특구 내 회의실에서 목요경제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장섭 충북도정무부지사와 이두영 충북도상공회의소 협의회장을 비롯한 도내 경제관련 기관·단체장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각 기관에서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나 현안 등에 대해 회원 간 의견을 교환하고 최근 미국과 중국의 무역 분쟁, 일본의 수출규제 등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각 기관 간 상호 협력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충북도는 소재·부품기술 국산화 R&D사업 지원, 차세대 방사광 가속기 설치 등 지역 혁신성장을 선도하는 중장기 프로젝트은 물론 제13회 기업인의 날과 2019 오송화장품뷰티산업엑스포 홍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등 도정 현안을 참석한 회원들에게 설명하고 적극적인 협력과 협조를 구했다.

회의가 끝난 후에는 중앙부처와 지자체가 지원한 충북 최초의 지정 관광단지인 증평 에듀팜특구를 견학하며 지역 관광단지 활성화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공유하는 시간도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