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훈 전 주일대사, 충남공무원교육원 찾아 특강
이수훈 전 주일대사, 충남공무원교육원 찾아 특강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9.10.20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이수훈 전 주일대사가 지난18일 충남공무원교육원을 찾아 '한일 무역 갈등 배경과 우리의 대응력'을 주제로 특강을 가졌다.

이번 강연은 도 공무원교육원이 한일 무역 갈등에 대한 올바른 인식 함양과 대응력을 높이기 위해 마련한 것으로 도 정예공무원 양성과정 8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 전 대사는 특강을 통해 아베정부의 경제보복 조치 배경과 우리 정부 및 아베정부의 책임론, 징용문제 해법 등을 설명했다.

이 전 대사는 "한일 갈등의 본질은 외교적 이유와 정치적 목적에 따른 경제 도발이 명확하다"며 "아베정부가 8년에 걸쳐 장기 집권함에 따라 총리 중심의 강력한 통치 시스템이 구축, 시민사회가 이를 견제하지 못하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아베의 최종 정치적 목적은 현재의 평화헌법을 개정, 독자적 전쟁수행이 가능한 국가를 만드는 데 있다"며 "평화국면을 맞는 한반도에 불안감을 조성하고 자국 내 보수층을 결집해 '평화헌법'을 개정하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외교와 경제 문제를 뒤섞어버린 일본에 비해 우리 정부의 대응은 합리적이고 단호하다"면서 "청와대는 대일 관계의 기본 전략을 '투 트랙'으로 나눠 외교와 경제 문제를 구분하자는 기본 전략을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사를 이번 갈등의 국면을 해결하기 위해선 "양국 간 이해의 폭을 넓히는 것이 결국 중요하다"며 "미래지향적 협력 관계를 지키기 위해 대화의 창구를 열어두겠다는 투 트랙 외교를 계속해서 펼쳐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전 대사는 문재인 정부 첫 주일대사를 역임한 뒤 현재 경남대학교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