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정부 사업적정성 검토 대상서 동충주역 배제에 난감
충주시, 정부 사업적정성 검토 대상서 동충주역 배제에 난감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9.10.21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이 본격 시작됐지만 충주시가 이 사업에 반영시키기 위해 사활을 걸다시피 했던 동충주역 신설과 노선 변경이 제외돼 충주시가 난감한 입장에 처했다.

충주시는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 시행에 따라 충주 목행역과 동량역을 북쪽으로 우회하는 새로운 철도노선인 동충주역 신설을 주장하면서 '동충주역유치추진위원회'까지 구성하고 10만인 서명운동을 벌이는 등 주력해 왔다.

그러나 최근 정부의 용역 발주로 이 사업이 본격 시작됐지만 충주시가 주장했던 동충주역 신설과 노선변경은 기획재정부의 사업적정성 검토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에 앞서 국토교통부도 지난 8월 공문을 통해 "기존 충북선 고속화 예타 면제 노선안을 동충주역 신설을 포함한 노선으로 변경하자"는 충주시 건의에 부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국토부는 공문을 통해 "동충주역 신설은 충북선 고속화 사업의 목적과 전혀 맞지 않다"고 분명한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월부터 동충주역 신설을 포함한 철도정책 전반에 걸쳐 자체용역을 의뢰한 충주시는 이 용역 결과를 토대로 논리 개발에 나선다는 계획이지만 계속 지연되고 있다.

지난 5월 구성된 '동충주역유치추진위원회'도 정종수 위원장이 위원장직 사퇴 의사를 밝힌데다 10만인 서명운동도 현재는 중단된 상황이다.

시 관계자는 "내년까지 국토부의 기본계획 수립 절차가 남아있는 만큼, 끝까지 최선을 다한다는 계획이지만 일단 자체용역 결과에 따라 사업의 지속 추진이나 중단을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