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문화재단, 충북-뉴욕 국제미술교류전
충북문화재단, 충북-뉴욕 국제미술교류전
  • 이지효 기자
  • 승인 2019.10.22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부터 내달 9일까지 '새로운 미래를 위한 하나의 플랫폼'전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충북문화재단(대표이사 김승환)은 충북-뉴욕 간 민간 국제교류 전시 10주년을 맞아 오는 29일부터 11월 9일까지 '새로운 미래를 위한 하나의 플랫폼' 전시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개인 예술가가 하기 힘든 부분을 충북문화재단에서 충북 예술의 국제화를 위해 세계 미술의 중심인 뉴욕 작가들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고자 마련됐다.

충북문화재단은 도민들에게 현대 세계문화예술을 선도하고 있는 뉴욕 지역 예술인들의 작품 관람 기회를 제공해 문화향유권을 확대 하고 충북문화예술과 해외 문화선도지역 간의 교류의 장을 마련해 교류기반과 환경을 조성해 도내 문화예술인들과 단체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한 점을 거듭 강조했다.

이번 교류전에는 뉴욕 현지에서 활동 중인 작가 25인의 작품 28점과 충북 작가 13인의 작품 25점 등 회화, 조각, 사진, 입체설치 작품을 전시한다.

Tomas Vu-Daniel(콜롬비아 미술대 교수), Don Porcaro(파슨스 미대 명예교수), Predrag Dimitrijevic(메트로폴리탄 미술관 뉴욕 학예사), Gorazd Poposki(뉴욕 MC 갤러리 디렉터) 등 뉴욕 현지 다양한 예술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예술가 6명을 초청해 학술세미나와 지역 미술인과의 대화의 시간을 갖는 등 충북-뉴욕 미술계의 직접적인 교류를 통한 네트워크 구축의 기회가 마련될 예정이다.

또한 청주를 방문한 초청인사들과 함께 청주시립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 청주국제공예비엔날레 등 청주의 미술 현장을 방문해 충북의 문화와 예술의 다양성과 창의성을 적극 알린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오는 31일 오후 3시에는 충북대학교 개신문화관 2층 강의실에서 학술 세미나를 진행한다.

'충북문화예술의 콘텐츠 다변화 및 역량 강화 방안'이라는 주제로 그동안 뉴욕과의 민간 전시를 이끌어왔던 진익송 충북대 교수가 '충북-뉴욕 민간 전시교류 10년 문화동반자 의식 고양', Tomas Vu-Daniel 콜롬비아대 교수가 '컬럼비아 미술대학 소개와 작품 소개', Predrag Dimitrijevic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학예사가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운영시스템 등을 발표하고 토론과 질의 응답 등이 이어진다.

11월 1일 오후 3시부터는 뉴욕에서 방문한 초청인사 6인과 지역 미술인과의 대화의 시간을 마련해 '충북-뉴욕 미술의 상호이해와 지속적인 교류 방안' 등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하고 오후 5시에는 지역 미술인, 도민들과 함께 공식오프닝 행사를 진행한다.

김승환 충북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충청북도 국제문화교류 진흥 조례 제정에 따른 국제문화교류 활성화와 서울 중심의 지역문화에서 탈피해 세계화를 목표로 충북의 문화비전을 제시하고 충북 문화의 다양성과 창의성을 고양하고 충북의 문화와 예술을 세계에 적극 알리고자 한다"며 "이번 전시가 충북-뉴욕 간 지속 가능한 국제교류의 계기가 되어 도민의 문화향유권이 확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또 "현대 세계 미술의 다양한 흐름을 엿볼 수 있는 이번 전시에 도민 여러분의 많은 성원과 관람을 바란다"며 "충북문화예술 거점 공간으로서 충북문화관의 콘텐츠 다변화를 위해서도 부단히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