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정섭 민주당 충주위원장, 민상기 건국대 총장 해임 움직임에 반발
맹정섭 민주당 충주위원장, 민상기 건국대 총장 해임 움직임에 반발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9.10.22 10:5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건국대 재단이 돌발행동으로 구설수에 오른 민상기 총장에 대한 해임 움직임을 보이자 맹정섭 더불어민주당 충주지역위원회 위원장이 반발하고 나섰다.

맹 위원장은 22일 성명을 통해 "건국대 재단이 민상기 총장을 해임하려 한다는 여러 제보가 들어와 충격을 금할 수 없다"며 "이를 즉시 중단하고 새로운 충주병원 건립 계획 발표 등 재단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건국대 전·현직 이사장을 포함한 역대 총장들은 건국대 의전원을 불법, 편법운영해 22만 충주시민들 속여왔지만 민 총장은 지난 9월 23일 (더불어민주당)충주지역위원회를 방문해 내년 3월부터는 의전원을 원칙적으로 운영하겠다는 약속을 했다"며 "당연한 결정인데도 재단이사장 모녀가 이를 문제 삼아 총장을 해임하려는 것은 몹시 부도덕한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또 "건국대학교 의전원 문제는 건국대학교 직제에 의한 산하기관의 문제로 총장의 고유권한"이라며 "이를 건국대 전·현직 이사장 모녀가 해임하려고 하는 것은 사립학교법 제 53조 1항 2항의 범위를 넘어선 권한남용"이라고 주장했다.

맹 위원장은 "건국대 재단 전·현직 이사장에 대해 많은 제보를 받고있다"며 "만에 하나 불법을 정당화하려는 의도가 확인되면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민상기 총장은 지난 달 23일 더불어민주당 충주지역위원회를 방문해 맹정섭 위원장에게 의전원 충주 복귀와 의과대 전환을 약속하는 총장 명의의 문서를 전달했다.

이에 앞서 민 총장은 조길형 충주시장과 만나기로 약속한 뒤 일방적으로 약속장소에 나타나지 않는 등 돌발적이고 비상식적인 행동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이에 대해 건국대 교수회와 노조는 지난달 30일 "민상기 총장이 비상식적이고 정치적인 행위로 건국 가족의 자존감을 짓밟아 엄중한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다"고 주장하며 민 총장에 대한 징계를 요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은섭 2019-10-22 11:39:29
개 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