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4일 수능일 관공서 출근 1시간 늦춰져
11월 14일 수능일 관공서 출근 1시간 늦춰져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9.10.22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험장 200m 전방부터 차량 통제…충북 1만3천964명 지원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예정된 11월 14일 소음 방지와 자연재해에 대비하는 등 안정적으로 시험이 치러질 수 있도록 중앙행정기관과 시·도교육청이 협력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22일 국무회의에서 '2020학년도 수능 시행 원활화 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수능은 내달 14일 오전 8시 40분부터 오후 5시 40분까지 전국 86개 시험지구 1천185개 시험장에서 치러진다. 수능 지원자는 충북 1만3천964명을 포함 총 54만8천734명으로, 지난해보다 4만6천190명이 감소했다. 모든 수험생은 수능 당일 오전 8시10분까지 시험장에 입실해야 한다.

수능 당일 충북 등 관공서 출근 시각은 평상시보다 1시간 늦은 오전 10시 이후로 늦춰진다. 교육부는 기업체에도 출근 시각을 늦춰달라고 협조를 요청했다.

시험장 주변 교통통제도 강화된다.

시험장 200m 전방부터 대중교통을 제외한 차량 출입이 통제되므로 자가 차량을 이용하는 수험생들은 시험장 200m 앞에서 내려 도보로 이동해야 한다.

시험장 근처 군부대도 수험생 등교 시간인 오전 6시∼오전 8시 10분에 병력 등 이동을 자제한다.

개인택시는 부제 운행을 해제해 버스정류장과 시험장 사이에서 집중 운행해 수험생 편의를 돕는다.

행정기관은 비상운송차량을 확보해 수험생 주요 이동로에 배치해 운행한다.

교육부는 영어 듣기평가가 치러지는 오후 1시 10∼35분(25분간)을 '소음통제시간'으로 설정한다.

이 시간에 항공기 이착륙이 이뤄지지 않으며, 포 사격 및 전차 이동 등 군사훈련도 금지된다.

버스나 열차는 시험장 주변에서 경적 사용을 자제하고 차량을 서행 운전해야 한다. 인근 야외 행사장, 공사장, 쇼핑몰도 소음을 자제해야 한다.

교육부는 기상 악화 등 돌발 상황에 대비해 시·도별로 도서·벽지 수험생을 위한 수송 대책, 강우·제설 대책, 대체 이동수단 투입 계획을 마련하도록 했다.

시험일 지진 발생에 대비해 기상청 등 유관부처와 협의하고, 상시 모니터링 및 지진 정보전달 체계를 마련한다. 시·도교육청에는 시험장 배치 시 안정성을 우선 고려하도록 하고, 지진 피해 학교와 내진 미설계 학교 등 취약건물의 경우 배치 전 안정성 정밀점검을 시행하도록 요청했다.

기상청은 내달 8일부터 수능 당일인 14일까지 홈페이지(www.kma.go.kr)에 전국 1천185개 시험장별로 날씨정보를 제공한다.

수능 예비소집일에는 감독관과 수험생을 대상으로 사전교육 또는 모의훈련을 통해 지진 발생에 대한 대처 요령 습득 등 준비가 이뤄진다.

아울러 교육부는 시험지와 답안지를 안전하게 배부·회수하고자 경찰청 및 각 시·도 교육청과 협조해 경비 체계를 꾸린다. 문답지 보관·관리상태 확인을 위해 모든 시험지구에는 중앙협력관을 파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