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바이오헬스국가산단 기재부 예타 대상 선정
충주시, 바이오헬스국가산단 기재부 예타 대상 선정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9.10.23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산업단지 대상지 위치도
국가산업단지 대상지 위치도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업단지 개발사업이 공공기관 예비타당성 조사 실시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사업추진에 한층 탄력을 받게 됐다.

23일 시에 따르면 최근 기획재정부에서 개최된 예비타당성조사 자문회의 개최 결과,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업단지 개발사업'이 공공기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공공기관 예비타당성조사는 공기업 등 공공기관이 시행하는 총사업비 1천억원 이상 대규모 신규사업의 타당성에 대해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조사를 거쳐 신규투자를 공정하게 결정하는 제도다.

시는 그동안 신속한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를 목표로 자문단 구성, 추진단 운영과 입주수요확보 등 대응전략을 수립했으며 국가산업단지 지정을 위해 충북도와 LH 등 관계기관과 함께 총력 대응해 왔다.

지난해 국토부로부터 국가산단 후보지로 선정된데 이어 공공기관 예비타당성조사 실시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단 개발사업 추진은 보다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은 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과 함께 문재인대통령 대선공약인 '충북 바이오헬스 혁신·융합 벨트 구축'의 핵심 사업이다.

시는 앞으로 총사업비 5천600억원 규모의 국가산단 조성을 통해 바이오신약으로 특화한 오송과 의료기기로 특화된 원주를 잇는 중부권 바이오헬스 혁신·융합벨트의 한축을 담당하고 충북 북부지역의 산업 거점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2020년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및 2021년 국가산업단지계획 승인을 목표로 충북도, LH와 함께 함께 모든 역량을 집중해 예비타당성조사가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