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먹거리 준비위원회' 발족… 푸드플랜 본격 추진
'충북 먹거리 준비위원회' 발족… 푸드플랜 본격 추진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9.10.23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 분과 21명 구성…2021년까지 전략 발굴·자문역할
'충북 먹거리 준비위원회'가 23일 출범한 가운데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충북 먹거리 준비위원회'가 23일 출범한 가운데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문재인 정부의 농정분야 국정과제인 지역 푸드플랜 추진을 위한 '충북 먹거리 준비위원회'가 출범했다.

충북도는 도민의 먹거리 기본권 보장과 종합전략 수립을 위해 23일 충북연구원에서 민간위원, 도·시군 공무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북 먹거리 준비위원회 발족식'을 개최했다.

민간위원장에는 건국대 윤병선 교수가 선출, 이상혁 충북도 농정국장과 공동위원장을 맡았다.

이날 농림축산식품부 이정삼 유통정책과장이 '지역 먹거리 종합전략 추진방향'이라는 제목으로 발표를 했으며 윤병선 교수가 '푸드플랜 추진 동향과 충북의 과제'라는 주제로 충북의 먹거리 전략 추진방향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다.

준비위는 2021년 본 위원회 창립 전까지 충북도의 먹거리 종합전략 수립, 정책 발굴, 자문 등의 역할을 한다.

이상혁 농정국장은 "민관이 머리를 맞대고 분과위원회, 워크숍, 포럼 등을 통해 충북도 먹거리 종합전략 수립과 정책 발굴, 자문 등 핵심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푸드플랜는 지역에서 생산한 신선하고 안전한 농식품을 공공급식, 직매장, 외식·가공업체 등 지역에서 소비하고 폐기하는 먹거리 정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