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2곳 도의원 보궐선거, 총선 승패 영향 줄까
충북 2곳 도의원 보궐선거, 총선 승패 영향 줄까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9.10.23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영동, 민주·한국당 대결 유력 후보자 선정 고심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내년 4·15총선과 함께 충북지역 2곳에서 도의원 선출을 위한 보궐선거가 실시된다.

총선만큼은 아니지만 총선 후보와 러닝메이트 성격으로 각 당에서 총선 못지않게 후보 공천에 신중을 기할 수밖에 없다.

더불어민주당 임기중 전 의원(청주 10)이 지난 7월 24일 공직선거법 위반죄로 의회를 떠난 데 이어 자유한국당 박병진 의원(영동1)도 지난달 29일 뇌물 수수 혐의로 옷을 벗었다.

이로 인해 32석이었던 제11대 충북도의회 의석은 민주당 27석, 한국당 3석으로 줄었다.

청주 10선거구(우암, 내덕1·2, 율량사천)의 경우 자유한국당 후보군이 넘쳐나는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아직까지는 조용하다.

자유한국당은 윤은희 전 충북도의원과 이유자 전 청주시의원의 출마설이 나오고 있다.

또 다른 지역구에서 청주시의원을 지낸 한 인사의 차출설도 거론되고 있다.

반면 민주당에서는 아직까지 이렇다 할 후보군이 떠오르지 않고 있다.

영동1선거구 보궐선거에 나설 후보군의 윤곽은 조금씩 드러나고 있는 모양새다.

현재까지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후보 간 양자 대결 구도가 유력하다.

민주당에서는 여철구 전 영동군의회 의장이, 한국당에서는 김국기 충북도당 부위원장 출마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국당으로서 이번 도의원 보궐선거가 중요한 것은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할 수 있느냐 여부 때문이다.

지난 2014년 조례를 통해 원내 교섭단체 최소 의원수를 5명으로 규정, 구성요건을 충족하지 못한 한국당으로서는 이번 보권궐선거에서 2석을 모두 차지할 경우 원내교섭단체 구성요건을 충족하게 된다.

민주당으로서도 한국당이 교섭단체 구성에 성공할 경우 일부 주도권을 양보하는 경우의 수가 발생할 것을 우려하는 분위기다.

민주당과 한국당 모두 지방의원의 경우 원칙적으로 시·도당 추천이 원칙이다.

이에 따라 시·도당에서 공천심의위원회를 구성, 심사를 통해 후보자를 추천한다.

그러나 재·보궐선거의 경우 민주당은 특례를 통해 최고위원회가 해당 시?도당과 협의해 공직선거 후보자 추천방식을 달리 정하거나 후보자를 결정할 수 있다.

한국당은 보궐선거의 경우 중앙당에서 후보자를 추천하지만 업무 등으로 이를 시·도당에 위임하기도 한다.

이에 따라 민주당과 한국당 모두 후보자 추천이 어떻게 이뤄질지 결정되지는 않았다.

지역 정가 한 관계자는 "아직 시간이 있는 만큼 내년 초쯤 중앙당 또는 시·도당에서 후보자를 추천할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들 도의원 보궐선거가 이들 지역 총선 선거의 승패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분석으로 단순히 도의원을 선출하는 의미를 뛰어넘는다는 시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