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 유네스코 세계유산 품은 공주로
WEEK+ 유네스코 세계유산 품은 공주로
  • 이병인 기자
  • 승인 2019.10.24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불구불 성벽길 따라 걷다 보면…
공산성 야경
공산성 야경

[중부매일 이병인 기자] 충남 공주시는 지붕 없는 박물관이라 불릴 만큼 곳곳에 역사 유물, 유적이 많은 역사, 문화의 도시이다.

특히, 2015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백제역사유적지 공산성과 송산리고분군, 지난해 등재된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인 마곡사는 공주의 빼놓을 수 없는 자랑거리다.

공주 시내를 가로지르는 공주의 젖줄 금강, 민족의 영산 계룡산, 태화산 등 천혜의 자연 환경과 천년고찰인 갑사, 신원사, 동학사 등에는 사시사철 관광객이 찾을 정도로 훌륭한 관광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백제고도 공주의 상징, 공산성.

공산성
공산성

공산성은 백제가 고구려의 공격에서 벗어나 전열을 재정비하고 패색이 짙은 백제를 다시 일으켜 세운 역사의 장으로 4대왕 64년의 백제 웅진사를 써내려간 곳이다.

백제 웅진의 64년 도성이 된 공산성은 백제시대 이래 천년 이상의 세월동안 시대의 변천을 겪어와 그 세월만큼 역사가 이루어진 곳이기도 하다.

조선 인조대왕의 일화가 전해지는 쌍수정을 비롯해 백제의 추정 왕궁지, 성의 동쪽에 있는 임류각지 등 성 안에 백제의 왕궁지가 있었음을 알려주는 발굴지들이 자리 잡고 있다.

공산성은 어느 방향에서 올라서더라도 성에 오를 수 있고 성벽길을 따라 가면 발밑이 도심이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산성의 정취에 푹 빠져든다.

금서루에 올라 우측 성벽을 따라 가면 구불구불 완만하다가도 때로는 급하게 흐르듯 이어지는데, 굳이 안내를 받지 않아도 만나게 되는 진남루, 영동루, 연지와 만하루, 공북루 등은 조선시대 문루건축을 감상할 수 있는 코스다.

▶마곡사

마곡사
마곡사

공주시 사곡면 운암리의 태화산 동쪽 산허리에 자리 잡은 마곡사는 대한불교 조계종의 제6교구본사이다.

지난해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이라는 이름으로 통도사와 부석사, 봉정사, 법주사, 선암사, 대흥사 등과 함께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됐다.

조선 숙종 때 사람 송상기는 '유 마곡사기' 에서 "절은 고갯마루 아래에 있었고, 10여 리 길가에 푸른 시냇물과 흰 바위가 있어 저절로 눈이 트였다"고 마곡사 주변의 선경을 칭송하기도 했다.

절을 둘러싸고 태극 모양의 계류가 휘감아 돌며, 두 물줄기가 천왕문 앞에서 만나 흘러내려가니 산벚과 소나무가 어우러진 풍치는 볼수록 사람을 끌어당긴다.

백제 의자왕 때에 신라 사람인 자장율사가 창건한 것으로 전해지지만, 정확한 연대는 알 수 없고, 고려 시대에 와서 보조국사(普照國師, 1158~1210)가 중창하여 크게 일어선 절이다.

많은 절들이 그랬듯이 왜란과 호란 때에 황폐해졌고 1782년에는 큰불이 나면서 500여 칸의 전각들이 불타 버리는 아픔도 겪어야 했다.

마곡사의 고즈넉한 참 멋과 사찰음식의 맛을 느끼려면 템플스테이를 추천한다.

산사체험 프로그램 템플스테이가 인기를 끌면서 마곡사에서도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전통이 살아 숨 쉬는 공주한옥마을

공주한옥마을
공주한옥마을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숙박부문 '2018 한국관광의 별'로 선정된 공주한옥마을은 공산성과 송산리고분군이 세계유산에 등재되면서 관광객이 대폭 증가하고 있다.

오전 참나무 장작을 지피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하는 한옥마을은 전통 온돌 난방시설로 옛 향수를 자극한다.

시설은 현대적인 생활의 편리함을 갖추고 있어 가족여행과 수학여행, 기관, 단체의 워크숍 등 관광과 휴양 목적으로 매우 훌륭한 곳이다.

단체숙박동 6동 37객실과 개별숙박동 23동, 고급식당, 편의점 등의 저잣거리, 기타 다목적실이 있으며 특히 개별동 3동(각동 방2, 거실, 온돌 구들장)은 전국 최초로 한옥집에 다락방을 배치하고 기존 한옥마을과는 차별화된 인테리어로 숙박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더불어, 백제차 이야기와 공주알밤다식만들기, 백제유물소품만들기, 한지공예체험, 백제왕실복체험 등 다양한 전통문화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백제시대의 문화를 직접 경험해 볼 수 있다.

▶편안하고 아늑한 숲속 힐링 공간 '공주산림휴양마을'
 

공주산림휴양마을
공주산림휴양마을

금학생태공원과 공주대간이 있는 공주산림휴양마을은 울창한 산림 곳에 다양한 산림휴양시설을 갖춘 자연 속의 쾌적한 휴양공간으로 가족과 함께 유익한 여가시간을 보낼 수 있는 명품 자연휴양림이다.

총 51만 8천270㎡ 규모에 산림문화휴양관 1동 6실, 숲속의 집 7동 7실로 총 8동 13실 숙박객실과 목재문화체험장 1동(고마샘터힐링방, 전시관, 목공예체험관), 야영장(야영데크 20개, 야외화장실, 취사·샤워장), 산책로 등 시설을 갖추고 있다.

또한 단순 숙박객실이 아닌 목재체험장과 자생식물원 등 산림문화·교육 프로그램의 다양한 체험이 가능하고, 금학생태공원과 금학 수원지가 근교에 위치하고 있어 호수의 낭만을 즐기며 힐링하기에 최적의 장소이다. 향후 환경성질환예방센터 및 금학수영장 조성이 완료되면 다양한 체험 및 힐링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입장료와 주차료를 무료로 개방하고 있으며, 비수기 및 주중 숙박시설의 사용료를 30% 인하해 보다 많은 관광객들이 저렴한 가격에 묵어갈 수 있도록 했다. 예약은 한달 전 1일 오전 9시부터 공주산림휴양마을 홈페이지를 통해 선착순 예약을 받고 있다.

차량으로는 고속도로를 이용하면 공주IC에서 20분, 남공주IC에서 10분 거리에 위치하고 있으며, 시내 어느 곳에서나 20분 거리에 위치하고 있어 접근성이 매우 좋다. 기차는 KTX 공주역을 이용하면 편리하다.


Tag
#WEE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