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중국 동남아 늘리며 노선 구성 다양성 확대
제주항공, 중국 동남아 늘리며 노선 구성 다양성 확대
  • 이완종 기자
  • 승인 2019.10.28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제주항공(대표이사 이석주)은 2019년 동계 운항기간 인천발 베트남 푸꾸옥, 필리핀 보홀 등에 신규 취항한다고 28일 밝혔다.

제주항공에 따르면 2019년 동계시즌에 국내외 정기노선을 기준으로 지난 하계기간의 운항횟수와 같은 주 824회를 운항한다.

신규 취향 노선은 오는 다음달 21일 인천~베트남 푸꾸옥 노선과 인천~필리핀 보홀 노선으로 주7회(매일) 일정이다.

푸꾸옥 신규 취항에 따라 제주항공은 하노이(인천)와 다낭(인천·부산·대구·무안), 나트랑(인천), 호찌민(인천) 등 베트남 5개 도시에 8개 노선망을 갖추게 된다.

이에 앞서 다음달 9일에는 무안~중국 싼야 노선에 주2회(수·토요일) 일정으로 신규 취항한다.

중국 최남단 섬인 하이난(海南)의 최남단에 위치한 싼야는 미국의 하와이와 비슷한 위도상에 있어 하와이와 기후가 비슷하고 아름다운 해변을 갖춘 대표적 휴양지로, '중국의 하와이'라 불린다.

이 외에도 인천~마카오 노선은 주 7회에서 최대 주 14회로, 인천~옌타이 노선은 주 7회에서 주 11회로, 인천~가오슝 노선과 인천~클락 노선은 각각 주 4회에서 주 7회로, 부산~타이베이 노선은 주 7회에서 주 12회로 증편 운항할 예정이다.

반면 일본노선인 무안~도쿄, 무안~오사카, 무안~후쿠오카, 대구~도쿄(12월1일부터), 부산~삿포로 노선 등은 동계기간 운항하지 않으며, 인천~삿포로, 인천~오키나와, 부산~오사카, 부산~후쿠오카 노선 등은 감편 운항할 예정이다.

한편 국내선은 하계기간 주 248회 운항에서 주 256회 운항으로 큰 변동이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