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효성 없는 '화재진압 오토바이' 미련 못버린 충북소방
실효성 없는 '화재진압 오토바이' 미련 못버린 충북소방
  • 신동빈 기자
  • 승인 2019.10.31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찰대'로 명칭 변경… 임무 개편해 제도 재도입
대원들 "근본 문제 해결 안 돼, 타고 싶지 않다"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실효성 없음' 판정을 받은 화재진압 오토바이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한 충북소방이 자구책을 내놓았다.

31일 충북소방본부에 따르면 기존 화재진압 오토바이의 명칭을 오토바이 순찰대로 변경하고 운영 시스템과 임무도 전면 개편한다. 제도 도입은 11월 1일부터다.

오토바이 순찰대는 선제적인 화재진압이 아닌 기동순찰업무에 방점이 찍힌다. 새벽시간 골목길과 시장 등 소방차 진입곤란 지역에 대한 순찰을 실시, 화재가 발생하면 소화기 등으로 1차 진화를 한다. 주간에는 소방시설 오작동과 각종 생활민원 서비스도 담당하게 된다.

이를 위해 소방본부는 오토바이 적재함의 크기와 무게를 줄이고 적재장비도 투척용 소화기와 K급 소화기, 차량용 소화기 등으로 간소화 된다. 대원이 착용하는 안전장비도 기존 소방복 등을 모두 착용하는 것에서 헬멧과 기동복, 보호대 등 기본 장비만 착용토록 했다. 장비 경량화 등을 위해 소방은 총 200만원의 예산을 추가 투입했다.

그러나 일선 대원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실패한 사업이라는 꼬리표를 달지 않으려고 대원들만 위험에 몰고 있다는 것이 이들의 생각이다.

지난 8월 13일 청주시 상당구 대성로 충북연구원에서 열린 '충북 화재진압 오토바이 시범운영 성과분석 토론회'에서 오토바이 운영 대원들은 ▶오토바이 탑승 대원의 사고위험 ▶운영인력 부족(소형 2종 면허 취득자 부족 및 대원 기피현상 심화) ▶기후여건에 따른 출동제한 등을 이유로 제도 도입에 부정적인 입장을 표했다. 앞서 언급된 세 가지 이유는 오토바이 순찰대에도 똑같이 적용되는 문제점이다.

일선서의 한 대원은 "하는 일은 같은데 이름을 왜 바꿨는지 모르겠다"며 "순찰 중 화재가 발생하면 결국 불은 꺼야 한다는 말인데, 장비가 경량화 돼 대원은 더 위험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순찰을 돌다가 인접한 곳에서 화재가 발생할 확률이 얼마나 될까 싶다"며 "차라리 소방서에서 대기하다가 출동하는 것이 효율적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소방본부 관계자는 "시범운영은 소방 오토바이를 어떤 목적으로 활용해야 유용한지 판단하는 시험단계였다"며 "화재진압만 목적으로 두면 실효성이 떨어진다고 판단해 역할을 다변화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충북소방본부는 지난 1월 청주 가경터미널시장에서 화재진압오토바이 시연회를 하며 시장 등 골목길 화재 초기진압에 큰 역할을 할 수 있다고 홍보했다. 하지만 6개월의 시범 운영기간 동안 소방차보다 오토바이가 먼저 도착한 사례는 2건(2.1%)에 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