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유역환경청, 유성구 신청사 이전
금강유역환경청, 유성구 신청사 이전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11.03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금강유역환경청은 지난 1일 유성구 신청사로 이전을 완료, 업무에 들어갔다.

기존 건물은 지난 1990년에 준공, 내진설계 미흡과 노후화 등으로 안전진단에서 긴급한 보수·보강이 필요한 D등급을 받아 재건축이 결정됐다.

이에 따라 총 196억원을 투입, 9928㎡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신청사가 건립됐다. 딱딱한 공공기관 이미지에서 벗어나 '생명의 물길을 지키는 금강지킴이'를 모티브로 한 친환경 청사로 지어졌다.

정부의 환경 및 에너지 절감정책에 부합하도록 신재생에너지인 지열을 이용한 냉·난방시스템, 빗물재활용 시스템, 청사 내 옥상정원 등 다양한 친환경요소를 도입했다.

녹색건축, 건축물에너지효율, 장애물없는생활환경(BF) 인증을 취득, 에너지 자급율을 높인 저탄소 녹색 환경청사로 탈바꿈했다. 또 일과 가정 양립 문화 확산 등을 위해 직장어린이집을 건립, 내년 3월부터 50명 정원으로 주변 기관과 함께 운영할 예정이다.

개청식은 내달 초 열릴 예정이다.

김종률 금강유역환경청장은 "신청사 이전을 통해 한차원 높은 환경행정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지역사회 및 유관기관과 협력으로 지역발전에 기여하는 대표적인 환경행정기관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