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공공비축미곡 건조벼 1천870톤 수매 추진
세종시, 공공비축미곡 건조벼 1천870톤 수매 추진
  • 홍종윤 기자
  • 승인 2019.11.05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홍종윤 기자] 세종시가 7일 연동면 명학창고를 시작으로 오는 22일까지 올해 공공비축미곡 건조벼 수매를 진행한다.

올해 매입품종은 삼광, 친들 2개 품종으로, 사전에 이·통장(매입협의회)으로부터 배정받은 농가를 대상으로 1천870톤을 매입할 예정이다.

시는 이에 앞서 지난달 1일 산물벼 첫 매입을 시작으로 산물벼 961톤 매입을 완료했다.

수매정산의 경우 중간정산금(3만 원)을 농가가 수매한 달 말일까지 지급하며, 최종정산은 쌀값이 확정된 이후 차액금을 연말에 지급한다.

특히 지난해부터는 공공비축미곡 매입대상 외 품종 혼입을 막기 위해 품종검정제도를 실시, 지정품종(삼광, 친들) 외 다른 품종 출고 및 품종혼입비율 20% 이상인 농가는 5년간 매입대상에서 제외한다.

시 관계자는 "건조벼 출하 시 높은 등급을 받기 위해 수분함량 13~15% 수준을 유지하고, 정선, 중량기준, 품종 혼입금지를 준수해 공공비축미곡 매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농업인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