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 교량 보강공사 현장서 H빔 넘어져 굴삭기 운전자 40대 숨져
영동 교량 보강공사 현장서 H빔 넘어져 굴삭기 운전자 40대 숨져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11.05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0대 소형굴착기 운전자가 숨진 영동 교량 보강공사 현장. / 영동소방서 제공
0대 소형굴착기 운전자가 숨진 영동 교량 보강공사 현장. / 영동소방서 제공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5일 오전 10시 45분께 영동군 영동읍 오탄리 교량 보강공사 현장에서 H빔이 넘어지면서 노출형 소형굴착기를 덮쳐 운전자 A(47)씨가 숨졌다.

이날 사고는 교량 지표수 보강 작업 현장의 압밀침하방지를 위해 설치한 H빔이 무너지면서 7m가량 아래에서 작업 중인 소형굴착기를 덮치면서 운전자를 직접 가격해 일어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영동소방서 119구조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A씨의 호흡과 맥박이 없는 상태였다.

경찰은 사고 현장 목격자와 시공업체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