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옥천군의원 "대표 특산물 집중육성해야"
이용수 옥천군의원 "대표 특산물 집중육성해야"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11.07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옥천군을 대표하는 특산품을 집중 육성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용수 의원은 군정질문을 통해 "현재 우리 군에는 전국적으로 옥천을 대표할 만한 농산물이 없는 실정이다"라며 "보성녹차, 보은대추, 상주곶감 등 지역을 대표하는 특산품으로 지역 명성을 드높여주고 있다"며 이같이 특산품 육성을 촉구했다.

이어 "현재 과일 소비의 트렌드를 보면 대과종 또는 먹기에 번거로운 것보다는 소과종 및 먹기에 간편한 체리, 대추, 바나나, 귤, 살구, 자두 등의 품종을 선호하고 있다"면서 "이에 따라옥천군의 농정방향을 Two-Track으로 설정해 One-Track은 친환경농업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다른 방향은 민관 협의체를 통해 '선택과 집중'의 논리로 지역의 특산품을 집중 육성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재종 군수는 "지역특성에 맞는 품목으로 특산품을 육성하고, 더 나아가 지리적 표시제 등의 인증을 통한 농가소득 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해야 한다는 제안에도 공감한다"면서 "하지만, 지구 온난화 등 기후변화에 따른 농산물 재배환경의 급격한 변화와 수입농산물의 영향에 따라 농업생산기반이 위축 되고 있는 실정이며, 급변하는 소비시장의 변화 등 다양한 제약 요인으로 몇몇 품목을 특정해 권장하고 집중 육성하기에는 위험부담이 크고 나아가 소득의 안정을 도모하는 데에도 어려움이 따르는 것이 현실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군에서는 다수의 농가에서 재배하고 있고 재배기술이 축적된 복숭아를 대상으로 생산 및 유통기반을 강화하는 등 지리적표시제 인증까지 고려한 브랜드화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뿐만 아니라 옥천을 대표할 수 있는 또 다른 새로운 품목을 찾기 위해 농업발전위원회 등 각종 회의와 다수의 농민들이 참여하는 토론회를 통해 농업인과 군민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고 지역 여건을 감안한 적합 품목을 발굴하기 위한 노력도 지속해 나가겠다"고 답변했다.

김 군수는 "대다수가 공감하는 새로운 품목이 발굴된다면 장기적인 육성계획을 수립하고 지원조례를 제정하는 등 미래에 옥천을 대표하는 품목으로서의 위상이 정립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