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지역자활센터는 자활사업 참여자, 배운 재능 지역사회 환원
옥천지역자활센터는 자활사업 참여자, 배운 재능 지역사회 환원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11.07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활사업 참여자가 방과 후 아카데미(디저트 만들기)으로 재능기부활동을 하고 있다. / 옥천군 제공
자활사업 참여자가 방과 후 아카데미(디저트 만들기)으로 재능기부활동을 하고 있다. / 옥천군 제공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옥천지역자활센터는 자활사업 참여자의 재능기부를 통한 사회공헌사업으로 지역 청소년에게 교육 및 체험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7일 밝혔다.

올해는 청소년 방과 후 아카데미 이용 청소년 31명을 대상으로 9월 10일과 10월 29일 두 차례 걸쳐 '나만의 비누·디저트 만들기'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 프로그램은 옥천지역자활센터 커피공방사업단의 자활사업 참여자가 교육과 체험과정을 직접 맡아 참여한 청소년들을 조별로 나눠 다양하고 독특한 자신만의 천연 EM비누와 컵케ㅤ잌, 쿠키를 만들고 다함께 어울려 직접 만든 쿠키를 시식했다.

특히, 커피·음료 제조와 천연비누 제작 판매를 같이하는 커피공방사업단 참여자는 자활사업을 통해 습득한 기술을 재능기부 형태로 지역사회에 환원하고, 청소년들은 공동체 활동을 통해 사회적응력을 높이고 타인에 대한 이해와 배려심을 갖는 계기를 마련했다.

강호신 센터장은 "앞으로도 참여자들이 자활사업을 통해 습득한 재능을 교육이나 무료체험의 형태로 주민에게 제공할 계획이다"라며 "그동안 지역사회에서 받아온 관심과 사랑을 꾸준히 지역에 환원하는 옥천지역자활센터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