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中 켄톤페어에서 1천670만 달러 수출 성과
충북도, 中 켄톤페어에서 1천670만 달러 수출 성과
  • 장병갑 기자
  • 승인 2019.11.07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담 515건 1천412만 달러·계약 57건 258만 달러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충북도는 한국무역협회 충북지역본부와 공동으로 지난 10월 31일부터 11월 4일까지 5일간 중국 광저우에서 개최된 '중국 추계 수출입교역전'에 충북의 유망수출기업 12개사를 파견해 바이어 상담은 515건, 1천412만 달러, 수출 계약은 57건, 258만 달러의 성과를 거뒀다.

중국 추계 수출입교역전은 '캔톤 페어'라고도 불리며 주최 측 기준 200여 개국 19만여 명의 바이어가 방문하는 아시아 최대 종합 무역전시회다.

도는 도내 소비재 수출업체가 신규 바이어 발굴을 통해 수출을 촉진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지속적으로 봄, 가을에 충북 기업관을 운영해왔다.

이번 중국 추계 수출입교역전에는 ㈜청산이엔씨, 하우스웨이, ㈜빛담, 웰바이오텍, ㈜성원티엔지, ㈜비엔디생활건강, 레보아미, 누메루노, 아미셀인터내셔널, ㈜르무엘뷰티, ㈜백코리아, 바이오헬스닥터 등 모두 12개 수출기업이 참가해 활발한 마케팅 활동을 펼쳤다.

참가기업들은 유력바이어 방문이 활발해 조만간 수출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대부분 내년에도 참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바이오헬스닥터'는 전시회 기간 중 만난 필리핀 바이어와 3차례 상담을 진행해 40만 달러 상당의 돔사우나기, 게르마늄 매트 OEM 생산 계약을 추진했다.

클라우드 쿠션이라는 여행용품을 출품한 '하우스웨이'는 세계적인 크라우드 펀딩 기업 킥스타터 프로젝트 참여기업과의 상담을 진행, 향후 글로벌 마켓 시장을 겨냥한 제품 홍보와 펀딩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장병갑

사진설명=중국 광저우에서 개최된 '중국 추계 수출입교역전'에 충북의 유망수출기업 12개사가 참여한 가운데 충북기업관에 바이어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