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해찬 대표, '지역순회 최고위' 청주서 '스타트'
민주당 이해찬 대표, '지역순회 최고위' 청주서 '스타트'
  • 김홍민 기자
  • 승인 2019.11.07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오창서 시작, 총선 앞두고 민생 행보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오는 13일 충북 청주를 시작으로 지역 순회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할 계획이다.

7일 민주당 오제세 의원(청주 서원구)에 따르면 이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서울과 인천, 경기 등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14개 시·도당 지역을 연이어 찾아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한다.

오는 13일 청주 오창의 반도체 패킹 관련 강소기업 방문이 그 시작으로, 기업이 직면한 애로를 청취하고, 일자리 창출 및 경제활력 제고 등을 위한 방안을 논의할 방침이다.

이날 최고위 회의에는 지역에서 변재일·오제세·도종환 등 청주권 국회의원과 이시종 충북지사, 한범덕 청주시장이 참석할 예정이다

오 의원은 최고위 첫 지역 회의가 청주에서 열리는 배경으로 "여당이 지역에 힘을 실어주고 지역발전에 앞장서겠다는 의지를 다짐하기 위한 자리"이라며 "오창 공단을 방문해 강소기업 관련, 현장의 목소리도 듣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전국 시·도의 내년도 주요 사업 및 예산을 점검하기 위한 예산정책협의회를 마무리한 데 이어 이번에는 지역 현장을 찾아 경제·민생 현안을 챙기고 정책 대안을 마련하겠다는 취지로도 보인다.

특히 조국 사태 이후 내부에서 분출된 쇄신 요구를 정리하고 지역 방문을 통해 자연스럽게 총선체제로 전환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또 총선을 불과 5개월여 앞둔 가운데 각종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하락 현상이 발견된 만큼 취약 지역 및 계층을 겨냥해 지역 맞춤형 구애에 나서겠다는 전략으로도 풀이된다.

당은 각 시·도당으로부터 당이 방문했으면 하는 현장과 관련해 신청을 받고 있다.

이와 함께 해결되지 못한 지역 숙원사업도 함께 챙길 예정이다.

과거 현장 최고위원회의 당시 주로 수도권을 방문한 것과 달리 비수도권 지역을 찾음으로써 지역 경제 활성화와 균형발전의 의미를 함께 강조한다는 효과도 내심 기대하고 있다.

대전·세종·충남은 아직 일정이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