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제 중 인화물질 뿌리고 불… 12명 사상
시제 중 인화물질 뿌리고 불… 12명 사상
  • 한기현 기자
  • 승인 2019.11.07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0대 남성, 진천 한 야산서 범행… 음독 시도
경찰 "땅 문제로 종중원과 다툼 추정, 조사중"
지난 7일 오전 진천군 초평면 한 문중의 선산에서 발생한 사고 현장에서 소방서 구급대가 화상을 입은 종중원을 이송하고 있다./진천소방서 제공
지난 7일 오전 진천군 초평면 한 문중의 선산에서 발생한 사고 현장에서 소방서 구급대가 화상을 입은 종중원을 이송하고 있다./진천소방서 제공

[중부매일 한기현 기자] 80대 남성이 충북 진천의 한 야산에서 문중 시제를 올리던 종중원에게 인화 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여, 1명이 숨지고 가해자를 포함한 11명이 다쳤다.

진천경찰서에 따르면 7일 오전 10시 39분께 초평면 은암리 한 문중 선산에서 A(80)씨가 시제(음력 10월 조상의 묘를 찾아 지내는 제사)를 올리던 종중원에게 인화성 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였다.

이 사고로 종중원 1명이 숨지고 10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부상자들은 대부분 60~80대의 고령인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중 6명은 상태가 위중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범행 직후 음독을 시도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종중원은 "A씨가 시제를 올리는 종중원 뒤에서 갑자기 인화성 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였다"며 "순식간에 불이 옮겨 붙으며 현장에서는 비명이 터져 나오는 등 아수라장이 됐다"고 말했다.

경찰은 "땅 문제로 종중원들과 다툼이 있었던 A씨가 인화성 물질과 음독약품을 준비하는 등 사전에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A씨의 상태가 안정 되는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사건으로 야산에 불이 옮겨 붙었으나 소방당국의 긴급 진화작업으로 발생 20여분만에 모두 진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