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미래자동차 부품산업 육성 본격 나선다
충북도, 미래자동차 부품산업 육성 본격 나선다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11.07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발전방안 논의
충북도가 7일 '충북 미래자동차 산업육성 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갖고 있다. / 충북도 제공
충북도가 7일 '충북 미래자동차 산업육성 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갖고 있다. / 충북도 제공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충북도가 미래먹거리산업으로 미래자동차 부품산업 육성을 본격 추진한다.
 

도는 7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충북 미래자동차 산업육성 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각계 산·학·연·관 자동차 전문가 40여명을 자문위원으로 위촉하고 미래자동차 산업육성을 위한 논의를 진행했다.

도는 지난 4월 국토부 주관 '자율주행차 지역 테스트베드(c-track)'구축 공모사업에 전국 지자체 최초로 선정돼 중부권 미래차 부품산업의 주행안전성 시험 및 첨단부품 사업화 기술개발과 스마트카 인력양성 등 미래차산업의 거점기관으로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또 산업부, 스마트특성화 기반구축사업으로 '수송기계 부품 전자파센터' 공모사업에도 선정돼 충주의 수소자동차 기반과 진천, 음성의 전장부품과 특장차 관련기업 성장 지원을 위한 비즈니스 플랫폼을 구축하고, 시제품 제작 시험, 인증, 평가 시스템구축, 제조공정 기술지원, 기업교류, 전문인력 양성 등 자동차 첨단소재부품 산업의 활성화를 추진한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이 자리에서 "분야별, 부분별로 진행돼온 미래자동차 시장에 대한 대응을 보다 체계적·효율적으로 하기 위해 이번 연구용역을 시작했다"며 "미래자동차 산업이 바이오와 태양광, 반도체산업에 이은 충북의 미래 100년 먹거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